2021년 04월 18일(일)

LG전자, 2년 뒤 30% 커질 ‘글로벌 태양광 시장’ 정조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07 11:00   수정 2021.04.07 11:35:05

고효율 태양광 모듈 ‘네온 H’ 한국·미국·독일 등 순차 출시
출력 390W, 모듈 효율 21.2%···무상 보증 기간 25년

2021040701000317500013141

▲LG전자의 태양광 모듈 ‘네온 H’ 시공 이미지.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LG전자가 매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태양광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LG전자는 고효율 태양광 모듈 신제품 ‘네온 H(NeON H)’를 한국, 미국, 독일 등 주요국에 순차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LG전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글로벌 기업의 생존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서 고효율 태양광 모듈 신제품 출시로 친환경 경영을 위한 파트너사로 자리매김 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글로벌 태양광 시장은 올해 약 180GW 규모에서 2024년 약 240GW까지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 ‘네온 H’는 N타입 셀을 적용했다. N타입 셀은 P타입에 비해 공정 난이도가 높으나, 효율이 높아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에 주로 사용된다. 또 셀 구조가 전면뿐 아니라 후면에서도 빛을 받아들이는 ‘양면발전’ 구조로 발전량이 증가한다. 기온 증가에 따른 발전효율 변화도 -0.33%/℃로 P타입 대비 상대적으로 낮아 안정적인 사용이 가능하다고 업체 측은 소개했다.

‘네온 H’는 한 장의 셀을 2개로 분할해 서로 연결하는 ‘하프컷(Half-cut) 기술’을 적용해 고효율을 구현한 제품이다. 하프컷은 셀을 나눠 사용하기 때문에 각 셀에서 발생하는 저항이 낮아져 전력 손실이 최소화된다고 알려졌다.

LG전자는 신제품에 21.2%의 모듈 효율을 달성했다. 모듈 효율은 단위면적당 태양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비율을 의미한다. 이 값이 높을 수록 동일한 태양광 설치면적에서 생산하는 전력량이 늘어난다. 또 신제품의 출력은 업체 최고 수준인 390W(120셀 기준)이다.



LG전자는 ‘네온 H’제품에 대해 25년이 지나도 초기 출력의 90.6%까지 발전성능을 유지한다는 것을 무상 보증한다. 제품은 이달 초부터 한국,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호주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된다.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제품은 시장 특성에 맞춰 출력 450W 출력(144셀 기준), 모듈 효율 20.5%를 구현했다.

김석기 LG전자 에너지사업부장(상무)는 "업계 최고 수준의 고효율 태양광 모듈 신제품으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es@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