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7일(일)

[이나경의 눈] 국민은 안전한 코로나 백신을 원한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5 15:21   수정 2021.01.25 15:21:16


이나경0901-1

▲이나경 산업부 기자.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창궐한지 어느덧 1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코로나 발생 초기, 진단키트에 의존해 방역에 집중했던 것과 달리 현재는 치료제와 백신이 속속 개발되며 코로나 종식에 대한 기대감까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 종식의 핵심으로 꼽히는 백신의 경우 이르면 설 연휴 전인 2월 초 국내에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최근 신년사를 통해 오는 11월 집단면역을 공언하며 모든 국민들이 코로나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하는 국가에서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나타나면서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실제 일찍이 백신 접종에 돌입한 미국, 영국 등과 달리 코로나 백신을 확보하고도 안전성을 문제로 접종을 미루고 있는 호주, 대만, 뉴질랜드 등도 있다 이들 국가는 백신의 부작용을 우려해 이미 접종을 시작한 미국과 영국의 백신 부작용 발생 추이를 지켜본 후 접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국내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서울대학교 유명순 교수팀이 최근 실시한 코로나19 백신 관련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7.7%가 백신이 나와도 바로 접종하는 것은 꺼려진다고 응답했다. 접종을 ‘빨리’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은 이보다 낮은 28.6%로 나타났다. 접종을 미루는 이유로는 "백신 개발이 출시된 지 얼마 안되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 지켜봐야 한다"는 응답이 82%로 가장 많았고,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78%로 뒤를 이었다. 정부가 빠른 코로나 백신 접종보다 안전성과 신뢰도 향상에 만전을 기해야 하는 것도 바로 이때문이다.

부작용이 있는 백신을 맞길 원하는 사람은 없다. 정부는 앞선 신성약품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도입부터 생산 유통의 전과정에 대한 안전성과 신뢰도 향상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백신접종 후에도 부작용을 관찰하는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 2021년에는 코로나가 종식되고 우리 모두 마스크를 벗고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는 날이 오길 희망한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