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7일(금)

에너지경제

국민의힘 부산시당, 가덕신공항 추진에 속력

윤하늘 yhn7704@ekn.kr 2020.11.21 17:20:28
dddd

▲21일 오후 국민의힘 부산시당 회의실에서 하태경, 황보승희, 박수영 의원 등이 신공항 관련 외부 인사들과 ‘부산 가덕도신공항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부산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이 당내 이견에도 불구하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등 신속한 가덕신공항 추진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21일 오후 시당 회의실에서 신공항 관련 외부 인사들이 참여하는 ‘부산 가덕도신공항 간담회’를 열었다.

하태경 부산시당 위원장이 주재한 이번 간담회에는 황보승희(중·영도구), 안병길(서·동구), 박수영(남구갑) 국회의원, 방영진 부산시 신공항추진본부 과장, 김종구 부산대 도시공항과 교수, 박영강 동의대 행정정책학 명예교수, 황지훈 부산상공회의소 홍보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하 위원장은 "가덕신공항을 현실화시키기 위해서는 충분한 대응 논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영남권 전체가 상생할 수 있는 대안 중 하나로 사통팔달 교통망(영남권 뻥뚫기 프로젝트)를 추진해 대구·경북을 설득하고 포용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가덕신공항은 단순히 부산 시민이 해외여행을 가는 공항이 아니라 경상도 전라도를 포함하는 남부권 전체 경제를 살리는 프로젝트"라며 "수도권 경제에 대항해 국토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가덕신공항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정치권의 해묵은 신공항 논란에 대해 이제는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부산 출신 대통령이 책임 있는 자세로 신속히 결단을 내려야 하고 부산과 대구, 다른 지역 갈등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지난 17일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가 발표한 검증 결과에 따라 부산과 대한민국에 필요한 제2관문공항를 만들기 위해 신공항 추진 방향과 부산 정치권이 해야 할 일에 대해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자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