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 분화…우리나라도 안전하지 않아…"유리창과 외벽에..."

화산 분화

이지희 기자star@ekn.kr 2017.11.28 21:12:5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화산 분화 (사진 : SBS 뉴스)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발리 아궁 화산 분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6일 발리 아궁 화산을 최고 수준의 화산 경보인 '적색'으로 발령했다.

실제로 다수 매체에 따르면 발리 아궁 화산이 분화, 상공 사천 미터까지 화산재를 뿜었다.

발리 아궁 화산 분화에 대한 대중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백두산 화산 폭발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의견이 제시돼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인근에서 두 차례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풍계리 일대는 과거 자연 지진이 발생했던 곳은 아니다"라며 "6차 핵실험 때문에 일어난 대규모 산사태, 핵실험 갱도 붕괴, 지구조응력 배출 중 하나가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6차 핵실험 후 지구조응력이 백두산 하부 마그마방에 영향을 미치면 화산 분화로 이어질 수 있다. 자칫하면 추가 지진 등 동북아시아에 연쇄적 '재앙'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백두산은 지난 946년 화산이 폭발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폭발할 경우 대량의 화산재 때문에 동북아 항공 대란이 일어나고 폭발 후 지진으로 한국의 10층 이상 건물 유리창과 외벽에 큰 피해가 일어날 것을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한편 발리 화산 분화에 대한 우려로 인도네시아 당국은 비상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star@ekn.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