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딸도 범행 가담, "집 안에 문신 가득 남자와 여자가…업소 여성 기숙사인 줄"

어금니 아빠 딸도 범행 가담

이지희 기자star@ekn.kr 2017.10.11 02:28:5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어금니 아빠 딸도 범행 가담 (사진: YTN 뉴스 캡처)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어금니 아빠로 불리던 이모 씨가 친구 딸을 살해하고 유기한 가운데 범행에 가담한 딸에게도 구속영장이 발부된다.

10일 서울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어금니 아빠 이모(35) 씨가 3차 피의자 조사에서 딸 친구 A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실을 시인했다.

범행에 가담한 어금니 아빠 이씨의 딸 이양은 A양에게 수면제가 들어있는 음료수를 건넨 뒤 집을 나갔다가 귀가해 A양 시신이 담긴 가방을 함께 차에 싣고 강원도 영월 야산에 버렸다고 진술했다.

특히 이씨는 지난달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내 최모 씨가 사망 후 직접 SNS에 사망 소식을 알리고 언론사에 직접 제보를 하며 아내를 그리워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를 바라보는 이웃 주민들의 얘기는 사뭇 달랐다. 한 주민은 "부인 죽고 나서 한 일주일 됐나. 딸 하고 장보고 오는데 웃으면서 내리더라. 그래서 이상한 사람이구나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아내 사망 후 딸이 다니는 학교에서 제안한 복지 지원 역시 받지 않으며, 인터넷에 아내의 영정 사진을 들고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올리거나 염을 할 때도 한 시간이 넘도록 동영상 촬영을 하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씨는 배달 음식을 자주 시켜먹었지만 늘 5, 6인분 정도를 시키고 그릇을 찾을 때까지 2시간 이상 걸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식당 종업원은 또 다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여기는 (유흥)업소나 어디 나가는 (여자들) 기숙사 정도 되나보다(싶었다)"라며 "가정집 같지는 않더라. 음식을 가져다줬는데 남자도 문신 있고, 여자도 목까지 문신이 있어서 여기가 뭐하는 곳인가.."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씨의 딸도 범행에 가담했음을 밝힌 가운데 이씨가 딸 친구를 상대로 범행을 저지른 동기와 수법 등에 대해 파헤칠 예정이다.

star@ekn.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