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F, 인천 송도 유치 성공

안희민 기자 ahm@ekn.kr 2012.10.20 15:16:4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천 송도가 독일 본을 꺾고 유엔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에 성공했다.

기획재정부, 환경부, 외교통상부, 인천광역시 대표단은 지난 20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GCF 2차 이사회 에서 사무국 유치지로 인천 송도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GCF 이사회는 총 24개 국가가 참석했으며  6개 후보국 중 하나씩을 차례로 떨어뜨리고 마지막 2개국을 놓고 최종투표하는 '멀티플 라운딩' 방식으로 투표했다. 

우리나라는 GCF를 유치하기 위해 건물·운영비 제공, 2017년까지 4000만 달러의 개도국 역량강화 지원 등을 제GCF이사회에 제안했다. 

GCF는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유엔 산하 국제금융기구로, 향후 기후변화 분야에서 개도국을 지원하는 중추적 역할을 담당한다. 기후변화 장기재원의 조달과 집행을 담당하며, 2020년부터는 매년 1000억 달러 규모의 재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박재완 장관은 브리핑에서 "GCF 2차 이사회에서 우리나라를 사무국 유치국가로 선정했다"며 "12월초에 열리는 카타르 기후변화협상에서의 인준 절차가 남았지만 사실상 확정된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어 "인류가 당면한 최대의 시대적 과제인 기후변화 대응, 녹색성장에 대해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노력해 나가는데 있어서 우리나라가 센터로서 커 나갈 기반을 마련했다"며 "특히 최근 우리나라가 신설한 글로벌녹색성장 연구소(GGGI)와 녹색성장기술센터(GTC)와 더불어 지식-기술-자금의 3요소간 협력 체제를 갖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정부관계자는 GCF의 유치는 대형 글로벌 기업 하나가 우리나라에 새로 들어온 것과 같은 경제적 효과를 낳는다고 전했다. 

지출·고용 효과 외에도 회의·교통·관광·숙박·금융서비스 수요 증가 등의 부수적 효과가 있고, 우리 기업들이 기후변화 관련 프로젝트에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앞으로 GCF측과 협의해 구체적인 본부 협정을 확정하고, 국제금융기구 가입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규정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 사무실 입주와 직원 이주에 따른 행정적인 지원도 추진할 방침이다.

박 장관은 "정부는 국제사회에 약속한대로 제반 절차를 최대한 짧은 기간 내에 마무리 짓겠다"며 "GCF가 조기에 출범해 인류 공동의 당면 과제인 기후변화 대응에 효과적인 기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