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文정권, 정책 대전환하면 정치적 고려 없이 적극 협력”

여영래 기자 yryeo1961@naver.com 2019.08.14 19:40: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74주년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5년 단임 정권이 대한민국 체제 바꾸려다 대위기”

국정 대전환 위해 모든 것 걸고 싸워 나갈 것5대 실천 목표 제시

[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지금이라도 이 정권이 잘못을 바로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 협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14
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 대표는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일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의 광복절 대() 국민 담화문 발표를 통해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5년 단임 정권이 영속해야 할 대한민국의 체제를 바꾸려다 지금의 국가적 대위기를 불러오고 있다면서 국정의 목표도, 국정운영의 과정도 올바른 궤도에서 벗어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라도 대한민국을 대전환해야만 한다면서 저와 우리 당은 국정의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그는 이어 건강한 정책 경쟁이 가능하려면 대통령과 이 정권의 무모한 고집부터 버려야 한다잘못된 고집을 그만 꺾어 달라. 새로운 협력의 미래로 함께 가야 한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되찾는 것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근본이라며 제가 추구하는 핵심가치 역시 헌법정신에 따른 자유, 민주, 공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의 목표 또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법치주의의 완전한 성취에 있다면서 이를 이뤄 나가는 방법은 공정한 법치, 포용과 통합, 품격과 배려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를 위한
5대 실천목표로 잘사는 나라 모두가 행복한 나라 미래를 준비하는 나라 화합과 통합의 나라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 등을 제시했다.

황 대표는
소득이 성장을 이끈다는 이 정권의 정책은 출발부터 틀렸다저와 우리 당은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강제 단축과 같은 반시장·반기업 정책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산업 구조조정과 노동시장 개혁을 선제적으로 이끌어 가겠다기업의 활력을 저해하고 신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첩첩의 규제를 과감하게 철폐하겠다고 덧붙였다그는 이어 원전은 현재 우리 경제의 기둥이면서 동시에 새로운 발전을 이끌 미래 산업이기도 하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무모한 탈()원전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무상복지나 현금 살포가 복지 확대의 길이 되어서는 안 된다. 촘촘하고 섬세한 맞춤형 복지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확실하게 해소하겠다면서 생산적 복지의 선순환 구조 마련, 복지 누수를 막기 위한 전달체계 혁신 등의 추진 의지를 밝혔다.

그는
국민을 편 가르고 증오와 갈등을 부추기는 잘못된 정치부터 끝내야 한다포용과 배려의 문화가 사회 전반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우리 당이 먼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한반도 평화의 가장 중요한 선결 요건은 바로 북핵의 완전한 폐기다. 우리가 어설픈 중재자가 돼서는 안 된다원칙을 지키는 강한 힘으로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이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