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 2500명 집회…“2차 총파업 이외에는 선택 여지 없어” 주장

여영래 기자 yryeo1961@naver.com 2019.07.20 15:49:4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20일, 청와대 앞 집회 열어 교육 당국과 청와대 비판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급식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어 교육 당국과 청와대를 비판하면서 ‘2차 총파업의 결의를 다졌다.

20
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소속 조합원 2500여명은 20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교육부와 교육감협의회가 총파업을 모면해보려고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면서 2차 총파업 말고는 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수당·명절휴가비·정기상여금·복지비 등 인상 등을 요구하며 이달 35일 총파업에 나섰다.

이들은 이후 교육당국과 교섭을 계속했으나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지난
17일 교섭을 잠정 중단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중앙쟁의대책위원회 결정으로 다시 총파업을 결정했다면서 아픈 몸을 추스르고 제2 총파업을 일으켜 정규직 일자리를 청년 세대와 자식 세대에게 물려줄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은
이달 초 총파업 직전 실무교섭을 주도하면서 성실 교섭을 약속했던 교육부는 총파업 이후 교섭에서 빠져 언론에서 이중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청와대와 교육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정임금제와 정규직화 약속을 어떻게 집행할지 답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17개 시·도교육감은 대부분 공정임금제, 비정규직 정규직화, 처우개선 등을 내걸고 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면서 그러나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으면서 집단교섭을 지연시키고, 성실 교섭이라는 대국민 약속도 내동댕이치며 허수아비로 세워 둔 교육청 관료 뒤에 서서 구경만 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비정규직
·산업재해·차별임금이라고 쓰인 대형 천을 함께 찢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은
2차 총파업 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주최 측 관계자는 방학이 끝난 뒤인 9월 이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