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변동? 정의용 "상황 따라 재검토"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9.07.18 20:30:1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변동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18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과 관련, "지금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정 실장이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심 대표는 "정부가 나서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해야 한다고 할 수는 없지만, 국회 차원에서는 그 문제에 대한 경고를 분명히 해야 한다는 점을 제가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주문에 대해 문 대통령이나 청와대 관계자들이 직접 크게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 문제가 중요하다는 데 공감을 표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문제가 일본 수출규제 국면을 돌파하는 데 매우 중요한 전략적 위치에 있는 의제라는 점을 관련 당사자들이 다 인정했다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