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국 국채보유량 3개월 연속 감소...美에 보복조치?

송재석 기자 mediasong@ekn.kr 2019.07.17 15:59:1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중국이 미국 국채를 3개월 연속 축소하며 2위 보유국인 일본과의 격차를 한층 더 좁혔다.

미국 재무부가 16일 발표한 5월 중 국제자본수지통계(계절조정전)에 따르면 중국의 미국 국채보유고는 1조1101억 달러로 4월에 비해 28억 달러 감소했다.

중국은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이지만 3개월 연속 국채를 축소하면서 일본과의 격차를 좁혔다. 2위인 일본의 미 국채 보유고는 4월 보다 오히려 369억 달러 증가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중국은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 지위를 일본에 내줄 가능성도 있다.

특히 5월은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격화됐다는 점에서 이번 국채 축소 역시 관세부과에 대한 보복 조치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이 미국 국채를 대거 매각하면 미국의 장기금리가 급격하게 상승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다만 5월 이후 세계경제 불안과 미국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분석이 맞물리면서 미국 국채를 사려는 투자자들이 많아 미국의 장기금리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은 위안화의 가치하락을 막기 위해 달러화를 팔고 위안화를 사들이는 시장 개입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위안화 매입에 필요한 자금을 미국 국채를 팔아 조달하는 식이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