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中企 말레이시아 시장진출 돕는다

김연숙 기자 youns@ekn.kr 2019.06.18 14:45:1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시아 석유가스 전시회(OGA) 천연가스 산업 동반성장관 운영

44

▲한국가스공사가 2019 아시아 석유가스 전시회(OGA)에서 동반성장관 운영하며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18~20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 석유가스 전시회(Oil & Gas Asia)’에서 ‘천연가스 산업 동반성장관’을 운영, 우리 중소기업의 말레이시아 시장진출 지원에 나선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 60개국에서 2000여개의 기업이 참가하는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석유·가스 분야 전시회다.

가스공사는 가스감지기 및 초저온용 밸브 등 국내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다양하고 우수한 천연가스 기자재의 홍보·판촉 기회 제공을 위해 총 14개 업체가 참여하는 전용 홍보관을 마련했다.

말레이시아는 최근 자국 내 풍부한 자원 매장량을 바탕으로 석유·가스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이에 천연가스 분야에서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진출할 만한 가치가 높은 미래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3월 문재인 대통령의 말레이시아 순방을 계기로 양국 간 산업·에너지 분야의 협력 기반이 점차 강화되고 있어 이번 전시회에 대한 참여 기업들의 기대감이 높다.

가스공사는 이번에 세계 가스시장에서 인정받는 브랜드 파워를 전면에 내세우는 공동 홍보활동을 전개한다. 이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에 대한 신뢰도 향상과 해외 에너지 시장 진입에 큰 힘을 더해줄 방침이다.

한편, 가스공사는 올해 가스텍(Gastech, 휴스턴), 국제석유가스산업전(ADIPEC, 아부다비) 등 세계 유수 전시회에 총 41개 중소기업의 참여를 지원하는 등 KOGAS 브랜드 파워를 적극 활용한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 지원에 주력하고 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