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총리, 삼성에 투자확대 요청..."삼성 성공이 곧 베트남 성공"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9.06.16 17:31:1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

▲베트남 총리(오른쪽)와 면담하는 최주호 삼성전자 베트남 복합단지장.(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삼성전자에 인적자원 개발, 기술이전을 포함한 투자확대를 요청했다.

16일 베트남 정부 공보에 따르면 푹 총리는 지난 14일 최주호 삼성전자 베트남 복합단지장(부사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삼성의 성공이 베트남의 성공"이라며 "삼성이 베트남과 오랫동안 함께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푹 총리는 또 삼성에 인적자원 개발과 기술이전을 계속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최 부사장은 삼성전자 베트남법인이 올해 들어 지난 5월까지 매출 285억 달러(약 33조7800억원), 수출 240억 달러(약 28조4500억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올해 매출액은 735억 달러(약 87조1300억원), 전체 수출은 635억 달러(약 75조2700억원)로 작년보다 5%가량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삼성전자 베트남법인의 수출액은 베트남 전체 수출의 5%에 달한다.

최 부사장은 또 삼성의 초대로 한국의 한 반도체 분야 기업이 5억 달러(약 5900억원)를 베트남 북부 박장성에 투자하게 됐다고 밝혔다고 베트남 정부 공보가 전했다.

최 부사장이 언급한 ‘한국의 한 반도체 분야 기업’은 반도체 패키징 및 테스트 전문기업인 하나마이크론으로 전해졌다. 하나마이크론은 박장성에 공장 설립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번 달에 투자허가서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마이크론의 다수 임원은 삼성전자 출신으로, 삼성이 해당 투자를 유도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