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부회장 "한국조선해양 자율경영체제 확실히 지킬 것"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9.06.11 16:40:0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PCM20190514000212505_P4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부회장이 연구개발인력을 최대 5000명으로 늘리고 자회사별 자율경영체제를 확실히 지키겠다고 선언했다.

권 부회장은 11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담화문을 통해 "조선업을 노동집약적 산업에서 기술중심 산업으로 전환시키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한국조선해양은 조선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조선업은 그동안 대표적인 노동집약적인 산업이었지만, 한국조선해양은 조선업을 더 이상 노동집약적 산업이 아닌 기술 중심의 산업으로 전환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원가를 줄이는 것으로 세계시장에서 승부를 보는 시대는 지났다"며 "값싼 인건비로 무섭게 추격해 오는 중국 등 후발업체, 러시아, 사우디 등 조선업 진출을 서두르는 자원부국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과거의 영광이 아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혁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권 부회장은 "한국조선해양은 불황 극복의 견인차가 돼야 한다"며 "업황에 따라 희비를 겪어야 하는 ‘천수답 조선업’의 한계를 이제는 극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불황에 대비하지 못해 겪어야 했던 구조조정의 아픔을 반복해서는 안된다"며 "한국조선해양의 출범 밑바탕에는 변하지 않으면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감과 절박함이 있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 분할에 따라 지난 3일 신설된 현대중공업지주의 조선·해양 중간지주사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