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보령시 청년창업 지원으로 도심 재생 나선다

권세진 기자 cj@ekn.kr 2019.04.15 15:54:4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신형 중부발전 기획본부장(왼쪽)과 정원춘 보령시 부시장이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중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중부발전이 보령시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중부발전(대표 박형구)은 15일 보령시 원도심 재생 청년창업 프로젝트의 본격적 추진을 위해 보령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양 기관 상호 협업을 통해 청년들의 창업을 다방면으로 지원함으로써 청년인구 유입을 이끌고, 이를 통해 청년 주도의 자력형 도시재생을 전개해 나가기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중부발전은 보령시 원도심에 창업을 할 의지가 있는 3개 창업팀을 선발해 각 팀별 창업공간 리모델링비 최대 2000만원과 2년 임차료(최대 100만원)를 지원하는 청년창업 프로젝트 공모를 시행해 청년 일자리 창출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보령시내 낙후된 기존 전통시장 상권에 청년들의 창의적이고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스며들게 함으로써 골목상권에 활력을 주고 전통시장 경제까지 살리고자 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 취지이다. 중부발전과 보령시 양 기관의 협력은 청년 창업 환경을 더욱 안정적으로 조성하고 노후화된 구도심 환경을 개선하는데 기여하며 성공적 청년 창업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한 시너지를 창출해, 창업의지가 있는 청년들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을 이끌고 지역 상생 가치를 구현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