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2030년까지 버스·대형트럭 온실가스 배출량 30% 감축키로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9.02.19 21:18:2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을 대표하는 EU 이사회와 유럽의회가 2030년까지 버스와 대형트럭의 온실가스(C02) 배출량을 현 수준에서 30% 줄이기로 합의했다.

EU에서 버스와 대형트럭에 대한 CO2 감축 목표를 설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일 외신에 따르면 EU 이사회와 유럽의회 협상팀은 작년 연말부터 협의를 거쳐 19일 이같은 내용의 잠정 합의를 이뤘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작년 5월 버스와 대형트럭의 CO2 배출량을 2030년까지 30% 감축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유럽의회는 집행위 제안보다 더 강화한 35% 감축안을 의회의 협상안으로 채택했고, EU 이사회는 집행위 원안을 이사회 협상안으로 결정해 양측간 입장을 조율했다.

양측은 협상에서 오는 2025년까지 버스와 대형트럭의 CO2 배출을 올해 수준에서 15% 감축하고, 2030년까지 30% 감축하기로 합의했다. 
    
잠정합의안은 유럽의회와 EU 회원국들의 승인을 받으면 공식 발효하게 된다.

EU는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CO2 배출량을 지난 1990년 수준에서 40% 감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버스와 대형트럭 CO2 감축안도 그 일환이다.
   
EU 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승용차의 경우 2030년까지 CO2 배출량을 2021년 수준의 37.5%를 감축하기로 목표치를 정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