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용어 대중화한 기후과학 시조 브뢰커 교수 타계

박성준 기자 mediapark@ekn.kr 2019.02.19 15:46:4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라는 용어를 처음으로 대중화한 월리스 스미스 브뢰커가 투병 끝에 향년 87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19일 AP통신에 따르면 브뢰커는 최근 몇 개월간 투병 생활을 해오다 전날 뉴욕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고 그가 교수와 연구원으로 몸담아온 컬럼비아대학 라몽-도허티 지구관측소(LDEO) 대변인이 밝혔다.

브뢰커 교수는 1975년 대기 중 이산화탄소 증가가 확연한 온난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예측한 논문 ‘기후변화:우리는 확연한 지구온난화 직전에 있는가?’를 발표해 지구온난화라는 용어가 일반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지구온난화라는 용어 자체는 1957년 신문기사에 처음 등장하기는 했으나 브뢰커 교수의 논문이 나오기 전까지는 일반적으로 사용되지는 않았다.

브뢰커 교수는 해류가 물과 영양분을 순환시키는 지구 시스템인 이른바 ‘해양 컨베이어 벨트(Ocean Conveyor Belt)’라는 개념을 처음으로 도입한 과학자다.

1931년 시카고에서 태어난 그는 1959년부터 컬럼비아대학 교수진에 합류했다.

1996년에 빌 클린턴 대통령으로부터 ‘국가과학훈장(National Medal of Science)’을 받았으며, 2002년에는 타일러 환경업적상을 수상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