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방가전 시장 잡아라’…삼성·LG전자, 경쟁 돌입

이종무 기자 jmlee@ekn.kr 2019.02.19 12:04: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미국 가전제품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 지역 주방가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에 돌입했다.

양사는 19∼21일(이하 현지시간)까지 3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주방·욕실 관련 박람회인 ‘주방·욕실 산업 전시회(KBIS) 2019’에 참가했다. KBIS는 ‘주방가전판 CES’로 불릴 만큼 디자이너와 건축가 등 전세계 인테리어 전문가가 최신 주방가전을 확인하기 위해 대거 참석한다. 이 때문에 가전 생산업체들로서는 사활을 걸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2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AI 기술을 적용해 채소를 직접 재배할 수 있는 ‘셰프 가든’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 삼성전자, 개막 앞서 별도 쇼케이스…미래 ‘AI 홈’ 소개
먼저 포문은 연 것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전시회 개막에 앞선 지난 18일 인근 호텔에 별도 전시관을 꾸리고 차세대 가전,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가정용 로봇 등 미래 ‘AI 홈’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전세계 주요 거래선과 업계 전문가를 초청한 이 행사(삼성 테크놀로지 쇼케이스)에서 지난 1월 CES에서 첫 선을 보인 △요리 보조 기능을 수행하는 팔 모양의 로봇 ‘삼성봇 셰프’ △집안 청소 로봇 ‘삼성봇 클린’을 최초로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로봇 외에도 최근의 ‘팜 투 테이블’ 경향을 반영한 냉장고 ‘셰프 가든’을 선보였다. 이 냉장고는 소비자가 집에서 직접 바질과 같은 허브류, 루꼴라와 같은 소형 야채를 재배할 수 있도록 AI 기술을 기반으로 온·습도, 조도 등을 조절해 식물 생장 주기에 따른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준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이 제품은 여기에 소비자가 재배한 채소로 만들 수 있는 음식 조리법까지 제안한다.

삼성전자는 KBIS 본 전시회에서 2016년 인수한 미국 주방가전 전문 업체 데이코와 1300㎡가 넘는 대규모 부스를 마련했다. 자사의 빌트인 가전 ‘셰프 컬렉션’을 통해 여러 주방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선 ‘투스칸 스테인리스’ 주방 가전 패키지를 새로 선보였다. 투스칸 스테인리스는 미국 밀레니얼 세대 공략을 위해 브라운 계열 색상을 가미하고 제품을 반무광으로 처리해 메탈 소재가 주는 차가운 느낌을 덜어낸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이밖에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AI 스피커 ‘갤럭시 홈’을 중심으로 주방, 거실, 자녀방 등으로 꾸며진 커넥티드 리빙 존을 마련했고,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존을 꾸며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세탁기와 건조기 신제품 등을 대거 선보였다.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으로 AI와 IoT 기술이 대중화되는 소비자의 생활 유형 변화에 맞는 가치를 제공해 세계 빌트인 가전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LG전자가 19~2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미국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KBIS 2019’에서 공개한 24인치 칼럼형 와인셀러. 사진 제공=LG전자


◇ LG전자, ‘초프리미엄 빌트인’ 공략…아마존과 협업도
LG전자는 자사의 초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첨병으로 내세운다.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이끄는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18·24인치 칼럼형 와인셀러, 36·48인치 가스오븐레인지 등 신제품 4종을 공개했다.

칼럼형 와인셀러 신제품에는 ‘와인 동굴’ 기술이 적용됐다. LG전자에 의하면 이 기술은 이상적인 와인 보관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와인의 맛과 향, 풍미 등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진동과 온도 변화를 최소화하고 빛과 습기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것을 막아준다. 이를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와이너리에서 영감을 얻어 이 기술을 개발했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AI 기반 와인 관리 어플리케이션(앱)도 공개했다. 이 앱은 와인셀러에 저장된 와인 정보와 사용자의 선호도를 학습해 어떤 와인이 어느 위치에 있는지 알려주고 음식에 어울리는 와인을 추천해준다.

LG전자는 스마트 키친 분야 주도권도 강화한다. 미국 정보기술(IT) 기업 아마존과 협력해 지난해 이후 미국에서 출시한 식기세척기, 세탁기, 건조기 전 제품에 소모품 자동 주문 서비스인 ‘아마존 대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LG 스마트 씽큐’ 앱과 연동된 각 가전이 세제, 건조기 유연 시트 등이 부족할 경우 자동으로 주문하는 방식이다.

LG전자는 이밖에도 여러 빌트인 제품군을 선보이며 세계 빌트인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가전(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초프리미엄 빌트인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파트너십을 확대하는 등 스마트 키친 경쟁력을 키워 세계 빌트인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