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상대당 의원 국회 징계안 논의 놓고 격돌

구동본 기자 dbkooi@ekn.kr 2019.02.18 17:19:3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5·18망언’ 관련자 따로 우선 처리"

[에너지경제신문 구동본 기자] 여야가 18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의 상대당 의원 징계안을 놓고 맞섰다.

이에 따라 회기 종료 시한을 열흘 정도 앞둔 2월 임시국회 정상화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가졌으나 국회 정상화 합의에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회 윤리특위에서 ‘5·18 망언’ 논란을 부른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등 3건의 징계안을 다른 징계 사안과 별도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윤리특위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휘말린 손혜원 의원과 재판거래 의혹을 받는 서영교 민주당 의원 징계안도 함께 다뤄야 한다고 맞불을 놓았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5·18 망언 3인방에 대해서는 정말 분명한 입장을 갖고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라며 "다른 사안들도 많이 있는데 그것은 다음 기회에 하더라도 5·18 망언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책임을 묻고 가지 않으면 국회 자체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없다"며 "이 문제만은 좀 분리해서 하자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겨냥해 "전형적으로 자기한테 불리한 것을 물타기 해서 회피하려는 것"이라며 "5·18 문제는 그렇게 넘어갈 사안이 결코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협상에서 요구하는 ‘김태우 특검’, ‘손혜원 국정조사’,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철회’와 관련해 "수용할 수 있는 요구 사항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반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한국당은 윤리특위 사안에서 물러날 생각이 없다"며 "국회 윤리특위에서 손혜원 의원 징계안, 성범죄 재판거래 서영교 의원, 성추행 김정우 의원, 국민모독 이수혁 의원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쌓인 윤리특위 징계안을 모두 회부해서 심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또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구·경북(TK) 합동연설회에 ▲ 경제 악정 ▲ 안보 악정 ▲ 정치 악정 ▲ 비리 악정을 4대 악정으로 규정하며 "4대 악정에 대해 전쟁을 선포한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일자리는 재앙이고, 자영업자가 위기로 몰리고 있는데 경제쇼만 하고 있다"며 "(문재인정부가) 소득주도성장을 고집한다고 한다. 온몸으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