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개미의 눈물 계속...LG유플러스 등 매수 상위 종목 ‘폭삭’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9.02.10 09:44:4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월 개인투자자 순매수액 상위 20개 가운데 13개는 주가 하락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올해 들어 코스피가 큰 폭으로 올랐음에도 개인투자자들이 많이 사들인 종목들의 주가는 대부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거래소와 코스콤에 따르면 지난 1월 한 달간 개인투자자들의 순매수액 상위 20개 종목 중 13개는 주가가 하락했다.

개인 순매수 상위 20개 종목의 주가 등락률(2∼31일 종가 기준)은 평균 -5.24%로 1월 코스피 수익률(9.69%)보다 저조했다.

종목별로 보면 개인 순매수 1위 종목인 LG유플러스 주가는 이 기간 1만7950원에서 1만5100원으로 15.88% 하락했다.

순매수 2위인 카카오(-2.65%)나 3위인 SK텔레콤(-5.32%), 6위인 롯데쇼핑(-3.21%), 7위인 아모레퍼시픽(-6.20%), 9위인 삼성엔지니어링(-4.01%)도 주가가 뒷걸음질쳤다.

에이프로젠 KIC(11위, -61.93%), 애경산업(12위, -9.22%), 더존비즈온(15위, -20.41%) 등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20위권 안에서 주가가 오른 종목은 대우조선해양(11.11%)과 현대엘리베이터(7.25%), 호텔신라(4.79%), 삼성SDI(6.18%), 대웅제약(4.31%) 등 7개에 그쳤다.

반면 외국인들의 순매수 상위 20개 종목 가운데 내린 종목은 휠라코리아(13위, -6.84%)와 애경산업(20위, -9.22%) 등 2개에 불과했다.

외국인들은 순매수 1위인 삼성전자와 2위인 SK하이닉스는 1월 들어 주가가 각각 19%. 21.9% 뛰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개인투자자는 각각 1조5056억원, 7627억원어치 팔아치워 재미를 보지 못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