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대기업과 격차 심화…"R&D 투자액, 대기업 1.3% 수준"

류세나 기자 cream53@ekn.kr 2019.01.13 11:34: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중소기업 평균 연구·개발(R&D) 투자가 대기업 평균의 1.3%에 불과해 정부 지원을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소기업연구원 13일 ‘중소기업 연구·개발(R&D) 투자 현황과 전망’ 보고서를 통해 "중소기업들의 R&D 투자가 꾸준히 늘고 있으나 대기업과의 격차는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자료=중소기업연구원)

중소기업 R&D 투자는 2017년 기준 13조6910억 원으로 최근 10년간 연평균 8.0% 증가했다. 그러나 전체 기업 연구개발비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 26.6%에서 2017년 21.9%로 낮아졌다.

중소기업 1개사당 평균 연구개발비는 같은 기간 6억3000만 원에서 3억4000만 원으로 46% 줄었다. 이는 대기업 평균 259억1000만 원의 1.3%에 불과한 수준이다. 또 이 비중마저 10년 전 2.4%보다 1.1%포인트 떨어졌다.

중소기업 1개사당 평균 연구원 수는 8.3명에서 4.3명으로 절반가량 감소했다. 대기업 대비 비중 역시 4.7%로 10년 새 0.7%포인트 낮아졌다. 연구원 1인당 평균 연구개발비의 대기업 대비 비중은 2007년 44.7%에서 2017년 27.6%로 낮아졌다. 중소기업의 청년 연구원 비중도 최근 10년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중소기업 연구원 중 20대와 30대 비중은 2017년 기준 55.7%로 대기업 65.8%보다 10.1%포인트 낮았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원은 "중소기업 R&D 활성화를 위해 정부 지원을 늘려야 한다"며 "R&D 투자를 늘리는 중소기업에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중소기업의 공동·위탁 R&D 등 개방형 혁신 활동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기술과 산업별 특성을 고려해 연구역량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최근 폐지 또는 축소를 추진하는 이공계 병역대체복무제도의 안정적 운영과 중소기업 편입 활성화 방안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