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세나의 재계돋보기] 사업 챙기랴, 이미지 챙기랴 '바쁘다 바빠'

류세나 기자 cream53@ekn.kr 2019.01.13 11:07:3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0004203814_001_20180918112030831-horz

▲(좌측부터)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사진=연합)

밖으로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안으로는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 기조, 우리 정부의 실질적 규제 완화 현실화, 최저임금 상승 문제 해결 등 갈 길 바쁜 재계가 사업을 통한 실적 반등과 기업 이미지까지 함께 챙겨 나가기 위해 분주한 모습입니다.

대표적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꼽힙니다. 작년 2월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줄곧 잠행을 이어온 이 부회장이 올 들어 잇단 현장행보에 나서면서 외부에 기업총수로서 책임감 넘치는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경제계 안팎에서는 최근 들어 재계에 연이은 러브콜을 보내는 정부의 바뀐 정책 기조가 이 부회장을 무대로 올라서게 한 가장 큰 배경이 됐을 것으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또 일각에서는 이병철 선대회장의 선견지명과 이건희 회장의 과감한 투자로 일궈낸 삼성의 반도체 신화가 이 부회장 대에서 최악의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분석들이 이 부회장의 대외행보를 가속화하게 만들었다는 관측들도 나옵니다.

이 부회장이 올 들어 잇단 현장 행보에서 미래 먹거리 확보 및 투자 확대 계획, 사회적 책임 강화 등 다양한 메시지를 내놓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죠.

실제 이 부회장은 최근 이낙연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도 국내 대표기업으로 상생 및 일자리 창출 등의 의무를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실 이 부회장에게 있어 기업 이미지 개선은 경영실적 못지 않게 중요한 과제입니다. 이전 정권과 얽힌 정경유착 사태로 인해 땅에 떨어진 명예를 회복하는 것이 곧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만들어 나가는 길이기 때문이죠.

롯데그룹도 경영권을 둘러싼 ‘형제의 난’과 롯데일가 경영비리 사건 등으로 기업 이미지에 큰 타격을 받은 상태입니다.

신동빈 롯데 회장 또한 작년 10월 집행유예로 풀려나자 마자 롯데 이미지 쇄신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습니다. 석방 18일 만에 향후 5년간 50조 원, 7만 명 고용 등 대규모 사업계획을 발표하는가 하면, 공정거래법 준수를 위해 롯데카드, 롯데손해보험 등 금융계열사 처분 결정을 내리는 등 ‘뉴 롯데’ 재건에 속도를 올려 나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외부에서는 롯데그룹을 바라보는 시선이 그리 썩 좋지만은 않습니다. 롯데마트를 비롯해 백화점, 건설, 하이마트 등 숱한 계열사들이 갑질 횡포로 여론 도마 위에 오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영에 복귀한 신 회장이 그룹 재건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 키워드 중 하나인 ‘상생’에도 발 빠르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 기대해 봅니다.

이호진 전 회장을 둘러싼 경영 비리, 황제보석 논란 등 오너리스크를 안고 있는 태광그룹도 지난달 정도경영위원회 신설을 시작으로 기업문화 쇄신 작업을 본격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황제보석' 논란을 일으켰던 이 전 회장도 현재 재판부의 보석 취소로 7년9개월 만인 지난달 구치소에 재수감된 상태입니다.

태광 측은 그룹 내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고, 정도경영을 기반으로 한 기업문화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주요 경영활동에 탈·위법 요소가 없는지 사전에 심의하고, 또 진행중인 사안도 일정한 기준을 만들어 정기적인 점검을 함으로써 그룹 문화를 바꿔 나가겠다고도 밝혔습니다.

특히 초대 위원장을 맡은 임수빈 정도경영위원장은 최근 그룹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편법·불법으로 기업을 경영하던 시대 끝났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습니다. 태광의 강력한 쇄신 의지가 드러나는 대목이었죠. 부디 새해엔 태광을 비롯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그룹들 모두 언행일치를 이뤄 나가길 응원하겠습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