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안계청년허브센터’건축설계 디자인 아이디어 공모

정재우 기자 jjw5802@ekn.kr 2019.01.13 11:32:0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북도, ‘안계청년허브센터’건축설계 디자인 아이디어 공모

[경북=에너지경제신문 정재우 기자] 경상북도는 「청년이 그리는 청년 공간! 변화하는 시골마을!」이라는 주제로 ‘(가칭)안계청년허브센터 건축설계 디자인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년허브센터’는 경북도와 의성군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총 사업비 55억 원을 투입해 의성군 ‘이웃사촌 시범마을’내에 조성하는 사업으로 청년 취·창업과 문화예술 창작 공간, 팹랩, 업사이클링 공간 등을 갖춘 청년복합활동 공간이다.

‘이웃사촌 시범마을’은 지방소멸지수 1위인 의성군에 일자리·주거·복지체계가 두루 갖춰진 새로운 청년마을을 조성해 일자리와 저출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업으로 경북도가 시도하는 새로운 농촌개발 모델이다.

이번 공모전은 ‘청년허브센터’건립 구상에 청년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반영해 건축 디자인과 공간설계를 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국 만 39세 이하 청년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오는 25일까지 참가신청서를 제출하고, 4월 12일까지 작품을 접수하면 된다.

제출된 작품은 대학교수,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1·2차 심사를 거쳐 최종 순위를 결정하게 된다.

입상작에는 최우수 1점 500만 원, 우수 2점 각 300만 원, 장려 2점 각 200만 원의 시상금을 수여하고, 입상작품의 디자인과 공간 구성계획은 향후 ‘청년허브센터’실시설계 용역에 반영할 예정이다.

공모전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경북도 홈페이지(도정소식→알림마당)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경상북도 일자리청년정책관 공모전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청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디자인을 반영한 청년친화적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공모전을 실시하게 되었다"면서 "청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