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투톱' 홍남기·김수현...여야 반응 "적재적소 인사" vs "안하무인"

박성준 기자 mediapark@ekn.kr 2018.11.09 18:00:1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내정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지명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 발탁에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 입장을 밝힌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회전문 코드 인사'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연속성과 사회 통합이 필요한 현시점에서 정책 실행능력이 우선시된 적재적소의 인사"라며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으로 제시된 포용적 성장사회 실현을 위한 인적엔진을 새롭게 장착하는 야심적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새롭게 임명된 인사들이 각자 역할과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현재 심사되고 있는 예산안이 법정 시한 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무너진 경제를 다시 일으키겠다던 문재인정부가 또다시 회전문 인사, 코드인사로 자기사람 심기에 나서며 민심과 동떨어진 행보만 밟고 있다"며 "코드인사로 임명된 인물이 소신껏 경제정책을 펼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은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을 만큼 위태롭다"면서 "경제파탄의 책임자로 꼽히는 사람에게 대한민국의 경제를 맡기는 것은 경제폭망의 지름길로 스스로 걸어 들어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내년 예산안 심사가 이뤄지는 와중 경제부총리 경질은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며 "정책실패를 인정하고 문책성 인사로 사람을 교체하는 것이 정상적 수순인데, 사람만 바뀌었지 정책은 안 바꿀 것이라면 왜 바꿨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인사로 청와대 만기친람과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는 더 악화될 것"이라며 "정책실패를 인정하지 않는 안하무인 문재인정부는 실패를 재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의 경질은 예산정국 한가운데 있다는 점에서 시기적으로도 부적절하고, 두 사람의 갈등이 교체의 한 원인이 됐다는 점에서도 개운치 못하다"며 "신임 부총리와 정책실장은 서로 협력해 양극화 해소와 지역격차 해소를 결과로 보여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오늘 인선을 통해 정부가 경제 내각을 다시 세우고 민생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길 바란다"며 "이번 인선을 통해 지금까지 우려를 불식시키고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정책 기조를 다시 힘있게 추진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