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M'에 웃고 울고…엔씨소프트, 내년 재반전 노린다

류세나 기자 cream53@ekn.kr 2018.11.09 12:33:0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0002149891_001_20181109090407283

▲엔씨소프트 판교 사옥 전경.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올 3분기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매출은 물론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두 자리수 하락률을 기록했다. 핵심 캐시카우인 ‘리니지M’의 하향 안정세와 신작 부재가 발목을 잡았다. 엔씨소프트는 내년 상반기부터 자체개발중인 대작 모바일게임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반등을 꾀하겠다는 각오다.


◇ ‘리니지M’ 하향안정화…실적 절반 ‘뚝’

9일 엔씨소프트는 3분기 연결 기준 전년동기 대비 각각 44.5%, 57.6%씩 줄어든 4038억 원의 매출과 139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 또한 65.7% 빠진 944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분기와 비교해도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7.5%, 12.9%, 32.7%씩 하락했다.

매출은 작년 3분기 정점을 찍은 이래 줄곧 하락세고,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근래 들어 가장 낮은 수치다.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리니지M’ 서비스 장기화에 따른 매출 자연 감소가 가장 큰 타격을 미쳤다. 여기에 신작 게임 수급 속도가 늦은 엔씨소프트의 특성도 한 몫 보탰다.

qwdwqdwqd

▲엔씨소프트 3분기 제품별 매출현황.

제품별 매출은 ‘리니지M’으로 대표되는 모바일게임이 3분기 전체 매출의 53.6%인 2165억 원을 벌어 들인 것으로 확인된다. 이는 작년보다 무려 60.7% 감소한 수치다. 뒤이어 온라인게임 ‘리니지’ 403억 원, ‘블레이드앤소울’ 301억 원, ‘길드워2’ 210억 원, ‘아이온’ 164억 원, ‘리니지2’ 156억 원 순으로 집계됐다.

3분기 실적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2966억 원, 북미/유럽 334억 원, 대만 125억 원, 일본 98억 원이며, 로열티는 516억 원이다. 특히 ‘리니지M’이 현재 한국에서만 서비스되고 있는 탓에 이 기간 중 한국 매출만 절반 이하(53.0%)로 떨어졌다.


◇ 내년 신작 대거 론칭…"‘리니지2M’ 2Q 출시"

엔씨소프트는 회사 대표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들로 반등을 모색하고 있다.

‘리니지’와 ‘아이온’ 기반의 온라인게임 ‘프로젝트TL’, ‘A2’를 비롯해 ‘리니지2M’, ‘블레이드앤소울2’, ‘블레이드앤소울M’, ‘블레이드앤소울S’, ‘아이온2’ 등 굵직한 IP 모바일 MMORPG를 준비중이다.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리니지2M’ 출시는 내년 2분기 중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나머지 게임은 하반기 정도 출시 준비가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지난 몇 분기 동안 PC온라인게임도 수요가 많은 시장이라고 말해온 만큼 내부적으로도 준비 중인 작품들이 있다"며 "향후 몇 년에 걸쳐서 지속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콘솔 게임 개발에 대해서는 "모바일게임 외에는 모두 콘솔을 베이스로 삼고 개발 중인 것으로 보면 된다"면서 "콘솔과 PC에서 구현 가능하도록 기획 중인 게임이 있다"고 첨언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