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강한 자신감' 美 연준, 눈치보는 한은...11월 금통위 결정은

송재석 기자 mediasong@ekn.kr 2018.11.09 14:18: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준 "미국 경기 호조"...점진적 금리인상 시사
美 금리인상시 한국과 금리차 확대...자본유출 우려
금통위 11월 금리인상 가능성...금통위원 다수 매파적 의견
한국경제는 여전히 '깜깜'...향후 물가지수 둔화 요인 산적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2월 기준금리 인상 방침을 재확인하면서 오는 30일 열리는 11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결정에 관심이 집중된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우선 11월 금통위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다만 경기 호조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는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대내외적 사정이 녹록치 않아 금리를 인상할 경우 그 파장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 연준 "미국 경기 호조...물가도 목표치 근접"

8일(현지시간) 연준은 이날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열고 공개한 성명에서 미국 경제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연준은 "노동시장은 강세를 지속했고 경제활동은 높은 비율로 증가했다"며 "실업률은 감소했고 가계지출은 강하게 늘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9월 회의 이후 성명과 동일한 표현이다.

다만 기업 고정투자 속도에 대해서는 9월 "강하게 증가했다"에서 이날 "가팔랐던 연초에 비해 완화됐다"고 평가해 다소 후퇴됐다. 그러나 이미 전반적으로 미국 경제가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 점진적으로 금리를 인상하겠다고 시사했다. 지난달 3일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이 "현 시점에선 미국 금리가 중립금리로부터 한참 멀리 있는 듯하다"고 발언한 이후 글로벌 증시가 급격하게 조정받았지만, 연준의 스탠스는 이전과 동일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 (사진=AP/연합)


특히 향후 미국 경제에 대해서는 "리스크들이 대부분 균형을 이룬 걸로 보인다. 물가는 연준의 목표치인 2%에 근접했다"며 낙관적으로 평가했다. 연준이 12월 금리인상을 단행한다면 3, 6, 9월에 이어 올해 4번째 금리인상이 된다. 이 경우 연준의 기준금리는 현재 2.00~2.25%에서 2.25~2.5%로 높아진다.


◇ 한미금리차 확대...한은, 인상이냐 동결이냐 '기로'

문제는 연준이 금리를 올리면 우리나라와의 금리 차가 확대되면서 외국인 자금 유출에 대한 우려도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금리 차가 확대된다고 해서 당장 자금이 빠져나가지는 않지만 불안감은 커질 수 밖에 없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1.25%에서 1.5%로 인상한 뒤 그 수준을 계속해서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과의 금리 차는 0.75%포인트로 2007년 7월 이후 11년 만에 가장 커졌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추후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것도 이같은 이유다. 이 총재는 지난달 22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11월 인상 여부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고, 이달 2일 은행장들과 금융협의회에서도 "최근 금융시장 움직임은 과거 불안 때와는 확연히 다르다"고 말했다. 

이달 6일 공개된 금통위 본회의 의사록에서도 이 총재를 제외한 금통위원 6명 중 4명이 11월 금리인상 필요성을 언급했다.

10월 급락하던 국내 증시가 이달 들어서는 다소 안정화된 모습을 보이며 불확실성이 완화된 점도 긍정적이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12월 추가 금리인상시 재정거래 유인이 약해지면서 외국인 자금이탈 우려는 높아질 수 밖에 없다"며 "최근 주가가 반등하는 등 불확실성이 완화된 점을 고려하면 11월 금통위에서 한은의 금리인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 향후 소비자물가지수 둔화 요인 산적...금리동결 가능성도

다만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 주요 경제지표는 여전히 부진한 만큼 11월 금리 동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부 전문가들은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2%로 한은 목표치에는 부합했지만, 근원물가가 1% 초반대의 상승률을 기록한 만큼 금리 상승 압력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 국제유가 하락, 정부의 유류세 인하 등을 감안할 때 앞으로 물가지수 상승요인보다는 둔화 가능성이 더 크다. 한은은 유류세 한시 인하로 물가상승률이 0.2%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우리나라 수출은 지속적으로 호조세를 보이고 있지만 투자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고, 고용지표 역시 부진한 점도 한은 금리인상 결정에 부담이다. 가계부채 역시 소득보다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 금리 인상, 미중 무역분쟁 등 나라 밖 사정도 녹록지 않다. 이에 국제통화기금(IMF)를 포함한 국내외 기관들은 내년도 한국 경제 성장 눈높이를 낮추면서 구조적으로 경제 활력이 떨어진다고 분석했다. 결국 금통위가 어느 쪽으로 결정을 내리든 좋은 평가만 듣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개발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하반기 경제전망에서 "국내 경기가 낙관적이지 못하고 대외적으로 불확실성이 많다"며 "통화정책은 현재 수준의 완화적인 기조를 유지하며 경기불안 가능성에 대해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