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야 한다" 답변 50% 이하로...男보다 女 결혼에 부정적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8.11.06 19:17:0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경제 성큼성큼 사진 연합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결혼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처음으로 50% 이하로 떨어졌다. 특히 남성보다는 여성이 결혼에 부정적이었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사회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13세 이상 남녀 가운데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올해 48.1%로, 처음으로 50% 이하로 떨어졌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2010년 64.7%에서 2012년 62.7%, 2014년 56.8%, 2016년 51.9%로 하락하다가 급기야 이번에 50% 아래로 떨어졌다.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46.6%,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0%였다.

특히 성별로 보면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남성(52.8%)이 여성(43.5%)보다 높았다.

반면 결혼에 대한 반대 의견은 상대적으로 여성(3.8%)이 남성(2.2%)보다 높았다.

남녀가 결혼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56.4%로 역시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는 비율은 2010년 40.5%에서 2012년 45.9%, 2014년 46.6%, 2016년 48.0%로 꾸준히 증가했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는 생각에는 30.3%가 동의했다.

결혼하면 자녀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69.6%로, 남성(72.6%)이 여성(66.6%)보다 높았다.

이밖에 우리나라 13세 이상 남녀 중 가사는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올해 59.1%로 2008년 32.4%에 비해 약 2배 증가했다.

가사를 부인이 주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2008년 66.5%에서 올해 38.4%로 낮아졌다.

실제로 가사를 부인이 주도하는 비율은 감소하고, 공평하게 분담하거나 남편이 주도하는 경우는 증가했다.

연령대 별로는 19∼29세가 공평하게 분담하거나 남편이 주도하는 비율 49%로 높고 40∼50대는 부인이 주도하는 비율이 80% 이상으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통계청이 지난 5~6월 전국 2만5843 표본가구 내 상주하는 만 13세 이상 가구원 약 3만9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