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View] 새만금에 '4GW 태양광·풍력'...신재생에너지 '성지' 될까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8.10.30 12:25:5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전북 군산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


정부가 30일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을 개최, 전라북도 새만금 지역에 대형 신재생에너지 단지 구축에 시동을 걸었다.

새만금개발청과 농림수산식품부는 새만금 내측 국제협력·산업연구 용지 등지(38.29㎢)에 태양광 2.8기가와트(GW)와 풍력·연료전지 각 0.1GW 등 총 3.0GW 발전 시설을 조성한다. 새만금 내측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부지는 새만금 면적(409㎢)의 9.36%를 차지한다. 또 새만금 방조제 바깥쪽 군산 인근 해역에는 전북도 등이 1GW 해상풍력 단지를 건립할 예정이다.

정부와 전북도는 선도적으로 태양광 2.4GW와 해상풍력 0.6GW(새만금 내측 0.1GW·외측 0.5GW)를 2022년까지 조성한다. 나머지 발전사업은 지역의 수용성과 새만금 내부 개발 진척도 등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단지가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송·변전 계통 연계와 인허가를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송·변전 계통 연계 공사는 2022년에 완료해 발전사업과 보조를 맞출 예정이다. 이후 우선 20년 동안 이들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운영하고, 그 기간이 완료되면 개발수요를 재산정해 지속 여부를 판단한다는 계획이다.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건설에는 약 10조 원의 민간 투자자금이 유입되고 연인원 약 200만 명의 건설인력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앞으로 10년 동안 신재생에너지 연관 기업 100개사를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 10만 개를 창출해 25조 원의 경제유발 효과를 거둔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특히 지역 주민이 주주로서 사업에 참여해 발전수익을 공유할 수 있도록 주민이 일정 부분 지분 투자를 하거나 협동조합 또는 펀드 등을 통해 참여하게 할 계획이다. 또 지역 업체와 인력이 우선 참여할 수 있게 하고 지역 기자재 우선 구매도 추진한다. 발전 건설공사와 유지관리, 발전운영 분야 등에 지역인재가 우선 채용된다.

문 대통령은 "세계는 이미 재생에너지 시대로 진입했고 지난해 기준으로 OECD 국가 전체의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25%에 달한다"며 "중국만 해도 25%가 넘었고 거기에 더해 OECD 국가들은 지난해 신규 발전설비의 73%를 재생에너지가 차지할 정도로 재생에너지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역사회 일각에서는 신재생에너지단지 조성을 위한 여론 수렴 등 공론화 과정이 부족했고 애초 계획에 없던 에너지 단지가 추진되면서 정부가 공언한 ‘환황해권 경제중심’ 개발 계획을 변경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특히 새만금 내측에 조성되는 풍력단지는 기존 산업연구용지와 국제협력용지 등에 들어서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새만금청은 "발전단지는 공항에 인접해 소음과 진동, 고도제한 등이 있어 활용도가 떨어지는 지역과 유휴지 등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군산·김제·부안 단체장 등과 기업, 연구기관, 주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