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13일 양섬 일원서 ‘민간인희생자’ 추모 위령제

좌승훈 기자 hoonjs7534@ekn.kr 2018.10.12 17:51:1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untitled
지난해 민간인 희생자 추모 위령제 모습
[여주=에너지경제신문 좌승훈 기자] 경기 여주시는 13일 오후 2시부터 여주 양섬 일원에서 6.25 전쟁 기간 중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추모 위령제를 연다.

올해로 68주기를 맞는 이번 추모위령제는 억울하게 생명을 잃은 민간인 희생자 240명의 넋을 위로하고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염원을 다지기 위해 유가족과 이항진 여주시장 등 300여 명의 여주시민과 내·외빈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희생자들의 원혼을 달래주는 특별무대와 시민들의 재능기부로 이뤄지는 중창 식전 공연이 진행된다. 공식 행사는 여주에서 발생한 민간인 희생사건에 대한 경과보고와 유가족이 전하는 아버님 전상서 낭독, 내빈 축사, 헌화와 분향 등이 진행된다. 이어 지역 자원봉사 청소년들이 참여하는 평화풍선 날리기로 남북 평화통일에 대한 여망을 함께 한다.

지난 2011년 5월 국방부 유해발굴단이 능서면 왕대리 일대에서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신원미상 유해 33구를 발굴했으며, 2013년 4월 22일에는 희생자 유족 28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승소판결을 받았다. 이러한 사실을 토대로 지난 2013년 여주유족회가 결성됐다.

진실과 화해 조사보고서와 공보처 통계국 자료에는 한국전쟁 전후 경기지역 전체에서 부역혐의로 희생된 민간인 희생자는 약 5600여 명이며 인민군에 의해 희생된 민간인도 2530여 명으로 이 가운데 여주지역에서는 약 240여 명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