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암호화폐공개 검토...암호화폐 발행, 판매 가시화되나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8.10.10 18:49:0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암호화폐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가 현실화 될까.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10일 "금융위원회가 9∼10월 관련 일제 조사를 하고 있다"며 "ICO 조사결과가 나온 뒤 다음 달에는 정부 입장을 어느 정도 형성하려 한다"고 말했다.


홍 국조실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ICO 관련 정부 논의가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ICO는 암호화폐를 발행하고 투자자에게 이를 판매해 자금을 모집하는 방식이다.

홍 국조실장은 "국내에서 ICO가 금지돼 있지만, 편법적 방식으로 하는 게 있다고 해서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홍 국조실장은 또한 "블록체인 산업 육성 관련 예산은 올해 140억원, 내년 200억원인데, 모든 재정·행정지원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전해철 의원은 "정부가 블록체인 산업 육성과 관련해 너무 일반론적으로 말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고,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은 "유엔보고서 등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 성장 전망이 다양하게 나오고 있는데, 정부에서는 2월 이후 논의가 사라져버렸다"고 우려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