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임상시험 글로벌 아웃바운드 지원사업 선정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8.09.19 17:43:0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항체신약 개발 바이오기업 파멥신은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가 지원하는 임상시험 글로벌 아웃바운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KoNECT)는 국내 제약사 및 바이오텍 기업의 임상시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및 신약개발 역량 확보를 돕는 보건복지부 산하 재단이다. KoNECT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신약 출시를 위한 해외 현지 임상시험을 지원한다.

파멥신은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글로벌 제약회사 머크(MSD)와 진행하는 키트루다(Keytruda, Pembrolizumab)와 파멥신의 TTAC-0001(타니비루맵) 병용요법에 대한 글로벌 임상시험의 데이터 관리(Data Management)에 필요한 EDC(Electronic data capture) system의 개발 및 운영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 받는다.

현재 파멥신은 재발성 교모세포종(뇌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한 단독제제로서 TTAC-0001의 호주 2a상 임상시험을 이미 완료해 미국 및 글로벌 2상 임상시험을 계획중이다.

연내에 머크의 키트루다와 재발성 교모세포종 및 삼중음성 유방암 등 난치성 암종에 대한 병용요법의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해 미국 및 호주에서 글로벌 임상시험도 시작할 예정이다.

파멥신 대표이사 유진산 박사는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TTAC-0001과 키트루다의 병용요법 임상시험의 체계적인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글로벌 임상시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임상시험을 통해 한국 제약시장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멥신은 코스닥 상장을 위해 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하고 심사를 진행 중이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