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추석 앞두고 협력업체 결제 대금 5000억 조기 지급

류세나 기자 cream53@ekn.kr 2018.09.12 10:25:1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류세나 기자] CJ그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약 5000억 원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이에 따라 CJ의 8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1만 4000여 곳이 혜택을 받게 됐다. 계열사별 기준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기존 지급일보다 한달 가량 선(先) 지급된다. 규모는 CJ ENM(오쇼핑부문+E&M부문) 1740억 원, CJ제일제당 1300억 원, CJ대한통운 860억 원 등 약 5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CJ그룹 관계자는 "협력업체들과의 상생 차원에서 납품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명절을 맞아 중소 협력사들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CJ그룹은 이 외에도 동반 성장과 상생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달성하며 식품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에 등극, 상생 경영의 성과를 인정 받고 있다.

식품안전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식품안전상생협회’ 설립?운영, 중소기업간 상생 브랜드이자 상생 프로그램인 ‘즐거운 동행’ 등을 통해 공정거래 질서 구축과 동반 성장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

실제 CJ ENM 오쇼핑부문이 지난 2007년부터 운영해온 농촌기업과의 상생 프로그램 ‘1촌1명품’은 누적 방송 시간 1000시간을 돌파하며 판로 확대라는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1촌1명품’은 CJ ENM 오쇼핑부문이 국내 농촌 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발굴해 TV홈쇼핑 방송을 통해 수수료를 받지 않고 무료로 판매해주고 홍보까지 지원하는 상생 사업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