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걸음’ SK증권·하이투자증권 매각...어디까지 왔나?

이아경 기자 aklee@ekn.kr 2018.07.09 17:58:4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이아경 기자] 지지부진한 SK증권과 하이투자증권의 매각이 연내 성사될 수 있을까. SK증권을 인수키로 한 사모펀드(PEF) J&W파트너스는 현재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대주주 변경 심사를 받고 있다. 결격 사유가 발견되지 않을 경우 내달 안에 심사가 마무리 될 전망이다. 하이투자증권을 사들이기로 한 DGB금융지주는 이달 안에 자회사 편입 신청서를 금감원에 제출하고,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 J&W파트너스 대주주 심사, 8월 내 마무리될 듯


금감원 자본시장감독국 관계자는 9일 "J&W파트너스가 일반 금융회사가 아닌 사모펀드다 보니 대주주의 법상 결격사유가 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보고 있다"며 "8월 안에는 심사가 마무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

J&W파트너스는 올해 2월 SK와 SK증권 지분 10%에 대한 주식매매계약을 총 515억원에 체결하고 지난 4월 말 금감원에 대주주 변경 신청서를 제출했다. 인수 구조는 J&W파트너스가 PEF와 특수목적회사(SPC)를 결성해 SK증권을 인수하는 것으로, 김신 SK증권 사장 등도 J&W파트너스가 조성할 펀드에 재무적투자자(LP)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LP로 언급되던 케이프는 발을 뺐다.

SK의 SK증권 매각은 매각 기일은 당초 지난해 8월 2일이었으나, 이미 1년 가까이 지연되고 있다. 이는 일반지주회사는 금융회사 주식을 소유할 수 없다는 공정거래법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지난 2월 SK에 과징금 29억6100만원을 부과하고 주식처분명령을 내렸다. SK는 공정위의 시정명령을 받은 날로부터 1년 안에 SK증권 주식을 모두 매각해야 한다.

다만 공정위가 올해 5월 18일 SK에 시정명령을 내리면서 매각 기한은 내년 5월 18일로 미뤄지게 됐다. 공정위 지주회사과 관계자는 "공정위 의결서에 따라 시정명령을 내린 날짜가 지난 5월 18일"이라며 "내년 5월 19일까지 처분하지 않을 경우 시정명령 불이행으로 검찰 고발, 추가 과징금 부과 등의 제재를 내리게 된다"고 설명했다.


◇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하이투자증권 인수에 '속도'


하이투자증권 매각도 조만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이 최근 새롭게 취임하면서 비자금 조성 등으로 하이투자증권 인수에 발목을 잡았던 박인규 전 회장과 가까웠던 임원들을 대거 물러나게 하는 등 대대적인 인적 쇄신작업을 벌이고 있어서다.

당초 DGB금융지주는 작년 11월 하이투자증권의 대주주인 현대미포조선과 하이투자증권 지분 85%를 450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맺고, 금감원에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신청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박 전 DGB금융지주 회장의 비자금 조성 등 의혹이 불거지고 금감원이 지난 1월 서류 보완을 요청하면서 심사가 중단됐다.

DGB금융지주는 이달 내 서류를 보완해 자회사 편입 신청서를 다시 낼 예정이다. 현대미포조선과 DGB금융지주는 9월 말까지 주식매매계약을 연장한 상황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회사 편입심사는 통상 60일 이내에 처리하지만, 결격 사유가 발생할 경우 더 늦어질 수 있다"며 "하이투자증권 인수에 따른 사업계획서와 DGB금융지주의 건정성 등을 주로 볼 것"이라고 말했다.

DGB금융지주의 하이투자증권 인수 작업이 마무리되면 하이투자증권은 은행 금융그룹의 계열사로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DGB금융에 편입되면 신용등급이 높아져 투자은행(IB)부문의 체력도 강화될 수 있다. 현재 신용평가사들은 신용도가 우수한 DGB금융지주로부터의 지원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반영해 신용등급 ‘상향검토’를 제시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