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여권 압승에 文정부 '에너지전환' 탄력

정종오 기자 ikokid@ekn.kr 2018.06.14 16:45:0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정종오 기자] 문재인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인 에너지전환에 힘이 실렸다. 6·13 지방동시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이 압승했다. 17곳 광역단체장 중 14곳을 차지했다.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은 2곳에 그쳤다. 기초자치단체장도 전국 226곳 중에서 민주당은 151명의 당선자를 배출했다. 한국당은 고작 53명만 국민의 선택을 받았다.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전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여권이 대승을 거두면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지방정부에서도 적극 추진되는 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단체장들의 경우 에너지 공약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어 주목된다.

서울은 ‘태양의 도시’를 지향한다. 문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과 맥을 같이하면서 에너지전환의 첨병역할이 기대된다.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인은 "태양광발전소 100만 가구 설치, 미니발전소 90만 가구 보급, 나눔발전소·커뮤니티발전소를 구축하겠다"고 공약했다. 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미세먼지 걱정 없는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 이 지사는 △정확한 미세먼지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친환경 차량 확대 △먼지 없는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 △다중이용시설 실내오염 개선 △불법 노천소각 단속 강화 △광역단위 협의체 추진 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은 ‘파란하늘, 파란부산’을 지향한다. 마스크가 필요 없는 파란 부산, 그린항만 조성, 지속적이고 안정적 미세먼지 관리시스템 강화를 위한 공약을 제시했다. 체계적, 과학적 방법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를 30% 줄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인천시장에 이름을 올린 민주당 박남춘 당선인은 남북에너지협력 등 ‘인천 전성시대’를 꿈꾸고 있다. 박 시장은 평화경제 중심도시 공약으로 △서해평화협력청 설치 △‘인천→해주→개성’을 잇는 남북 공동경제자유구역 추진 △남북공동어로구역 조성 △제2의 인천 개항(땅·바다·하늘길) 추진 등을 제시했다.

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은 ‘원전’을 대체하는 ‘풍력’에 관심이 높다. 송 시장은 "원전해체기술센터 울산 설립을 비롯해 앞으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등으로 에너지전환 시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은 ‘먼지 먹는 하마 플랜’을 제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허 시장은 "분진흡입차량 도입과 노면청소차량 확대로 미세먼지에 대응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미세먼지 없는 날’을 운영하겠다"고 공언했다. 민주당 이용섭 광주시장은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에 방점이 놓였다. 이 시장은 "앞으로 전기·자율차를 선점해 자동차 부품산업 비중을 현재 약 30%에서 50%까지 확대하고 수소산업기술원 설립 등 수소에너지 기반 산업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소속으로 당선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추진에 강조점을 뒀다. 원 시장은 "분리 배출한 재활용 쓰레기가 에너지로 되돌아오는 100% 자원순환사회 구축을 완료해 2030년까지 제주도는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100% 달성을 이룰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래형 자동차, 물, 의료, 로봇·IoT, 에너지 등 5대 핵심 미래첨단산업 집중 육성과 대구공항 활성화 등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한라에서 백두까지...동족상잔의 비극 '6.25전쟁'
[카드뉴스] 한라에서 백두까지...동족상잔의 비극 '6.25전쟁'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제주도 예멘 난민 '썰전'...찬반 논란 가열, 오해와 진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