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터뷰 논란 해명 "실망하셨죠? 좀 언짢았다"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6.14 14:11:2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목걸이를 걸고 손을 높이 들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당선인이 6?13 지방선거 당선이 확실시된 뒤 가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보인 태도 논란에 대해 "지나쳤다"고 해명했다.

이 당선인은 14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라고 먼저 말을 꺼낸 뒤 "시간 지나니까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많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후회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어제 사실 언론사와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는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 그런 이야기를 해서 제가 좀 언짢았다"며 "안 하겠다고,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런다.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했다"고 토로했다.

이 당선인은 그러나 "제 부족함이다. 같이 오신 분들한테 미안하다. 수양해야죠"라며 "저는 좋은 환경에서 해왔던 건 아니고 이제 여러분과 함께 어려운 환경을 넘어왔으니 앞으로도 계속 넘어가겠다"고 밝혔다.

전날 이 당선인은 MBC와의 인터뷰에서 앵커가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라고 질문하자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인이어를 빼고 인터뷰를 중단했다. 이 모습이 생방송으로 전파를 타자 일각에서는 이 당선인이 곤란한 질문을 회피하기 위해 일부러 안 들리는 척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당선인은 또 ‘당선되면 문재인 대통령의 뒤통수를 칠 것이다’라는 일부의 예측에 대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저는 공작이라고 보는데 진짜 그렇게 믿는 사람이 있다면 이렇게 말하고 싶다. 저는 세상을 공정하게 만드는 게 꿈이고 거기에 도움이 되는, 열심히 하는 사람을 당연히 지지하고 같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문 대통령은 젊은 시절부터 갖고 왔던 꿈을 실현하고, 좋은 나라 만들기 위해 한반도 평화 구축하고 전쟁을 없애려고 치열하게 노력하는 분으로 알고 있다"며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미래에 혹시 (문 대통령이) 잘못할 경우 저 이재명이 혹시 방해하지 않을까 생각하시는데 저는 그럴 가능성 없다고 본다. (문 대통령이) 잘하려고 하는 선의를 버리지 않을 거라고 확신한다"며 "물론 사람 일은 모르는 것이니 기대에 못 미칠 수도 있다. 그러나 선의를 갖고 최선을 다하는데 기대한 만큼 결과가 안 나온다고 그걸 공격하거나 내치면 어떻게 되겠나. 그건 우리 모두에게 손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문 대통령의 뒤통수를 칠 거라고 생각하는 것은 저를 의심하는 게 아니라 문 대통령을 의심하는 것이다. 제가 나쁜 관계가 될 수 있는 경우는 선의를 버렸을 때"라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가족보다 '나'...낀 세대? 리본(Re-born) 세대!
[카드뉴스] 가족보다 '나'...낀 세대? 리본(Re-born) 세대! [카드뉴스] 한라에서 백두까지...동족상잔의 비극 '6.25전쟁'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제주도 예멘 난민 '썰전'...찬반 논란 가열, 오해와 진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