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 스캔들’ 폭스바겐, 1조원 벌금 폭탄…3년만에 확정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6.14 13:32:5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폭스바겐 로고.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독일의 자동차 기업 폭스바겐은 13일(현지시간) 배기가스 조작사건인 이른바 ‘디젤 스캔들’로 10억 유로(약 1조2700억 원)의 벌금을 물기로 했다. 독일 검찰에 따르면, 이번에 폭스바겐에 부과된 10억유로 벌금은 독일 기업에 부과된 벌금 중 최고 수준이다.

폭스바겐은 이날 성명을 내고 "디젤차 위기에 대한 책임을 수용하고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대한 조치로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독일 검찰로부터 부과된 벌금 규모를 받아들인 것이다.

지난 2015년 9월 1070만대의 디젤 차량을 상대로 배기가스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고 시인한 지 3년 만에 벌금이 확정된 것이다.

폭스바겐은 당시 미국의 환경 기준치를 맞추기 위해 주행 시험으로 판단될 때만 배기가스 저감장치가 작동하도록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

실제 주행 시에는 연비 절감을 위해 저감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산화질소를 기준치 이상으로 배출하도록 한 것이다.

폭스바겐은 ‘디젤 스캔들’로 경영진이 교체되고 일부 임원들은 수사 선상에 올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