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지배구조원도 현대모비스 분할·합병안에 ‘반대’ 권고

이아경 기자 aklee@ekn.kr 2018.05.17 21:19:4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이아경 기자] 세계적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와 루이스글래스 및 국내 의결권 자문기관인 대신지배구조연구소에 이어 한국기업지배구조원도 현대모비스의 분할·합병안에 반대 의견을 권고했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기업지배구조원은 이날 국민연금과 의결권 자문 계약을 맺은 자산운용사들에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기업지배구조원까지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기관 모두 반대를 권고한 셈이 됐다.

앞서 국내 민간 의결권 자문사인 서스틴베스트와 대신지배구조연구소,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글래스 루이스도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 계획에 반대 의견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시장의 관심은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연금의 결정에 쏠리고 있다.

국민연금은 현대모비스의 지분을 9.8% 보유한 2대 주주로, 의결권 행사 때 기업지배구조원의 의견을 기준으로 삼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29일 주주총회에서 핵심부품 사업 부문과 모듈·AS 부품 사업 부문으로 분할해 모듈·AS 부품 사업 부문을 현대글로비스에 합병하는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국민연금은 현대모비스의 분할·합병안에 대한 찬반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에서 정할 방침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카드뉴스] 빛을 이용한 무선통신, '라이파이(Li-Fi)' [카드뉴스] '사랑의 매', 훈육일까 학대일까...경계는 어디에?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