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보급 확대 공청회 예견된 ‘무산’

김연숙 기자 youns@ekn.kr 2018.05.17 15:04:5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akaoTalk_20180517_145537807

▲17일 오후 2시 aT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인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보급확대 공청회’장에 LPG사업자들이 붉은 조끼를 입고 방청석을 점거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미공급지역 도시가스 보급 확대를 위한 공청회가 결국 무산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의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정책방향에 대해 전문가 및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수렴을 위해 17일 오후 2시 aT센터에서 공청회를 열기로 했으나, 전국 LPG사업자들의 극심한 반대로 개회 자체가 불발되면서 파행을 빚었다.

공청회는 에너지경제연구원, 도시가스협회, LP가스판매협회중앙회 등 3개 기관이 공동주관 하고, 산업부가 나서서 정부의 미공급지역 도시가스 보급 확대 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었다.

주제발표 후에는 산업부 가스산업과를 비롯해 LPG산업협회, LP가스판매협회 중앙회, 도시가스협회 등 관련 업계 대표자와 학계, 연구원, 소비자단체 대표로 구성된 패널토의가 예정됐었다.

KakaoTalk_20180517_145536772

▲대구LP가스판매협회 황상문 회장이 공청회장에서 미공급지역 도시가스 공급 확대를 반대하며 설치된 프래카드를 거칠게 찢고 있다.


하지만 약 200여명의 전국 LPG사업자들이 공청회장 단상을 점거하고, 피켓 시위 및 구호제창 등 물리력을 행사하면서 공청회는 파행을 빚으며 무산됐다.

이날 LPG사업자들은 정부의 미공급지역 도시가스 보급 확대 정책에 대해 ‘경제성 없는 200만호 도시가스 연료전환 정책’이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미공급지역 도시가스 보급정책은 ▲소상공인을 말살하고 대기업을 위한 도시가스 지원정책이며 ▲정부는 LPG 판매업의 공급권을 보장하고, 피해 입은 사업자에 대해 폐업을 보상하라는 주장이다. 아울러 한국가스공사는 LPG산업 발전기금을 조성해 LPG사업자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akaoTalk_20180517_145549432

▲산업통상자원부 황병소 가스산업과장이 공청회 개최 의미 등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황병소 산업부 가스산업과장은 "오늘 공청회는 정부안을 확정 발표하는 자리가 아니라 관계자들의 의견수렴을 위한 자리인데 (무산돼) 많이 아쉽다"며, "사업자들이 의견들을 제시하면 대책에 포함시키고 어떠한 방법들이 있는지 고민하겠다. 판매업자들의 노력을 모르는 바는 아니며 최대한 지원책들을 찾아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황 과장은 "오늘 공청회가 이렇게 파행될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다시 논의를 거쳐 향후 적절한 시기 공청회를 다시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의 LPG사용 가구를 대상으로 오는 2023년까지 향후 5년간 약 2조 63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시가스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LPG사업자들은 지역 간 균형발전, 에너지 복지향상과 생활환경 개선 차원에서 농어촌 지역에 대한 도시가스 공급을 적극 반대하고 있다. 오히려 정부에 대해 막대한 공급비용이 들지 않고 안전성, 편의성을 갖춘 LPG사용가구를 대상으로 도시가스 대비 LPG연료 간 차액비용을 지원할 것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