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방차 진입 막는 주차구획 손본다

신보훈 기자 bbang@ekn.kr 2018.05.15 15:49:1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회전반경 미확보 주차구획선.(사진=서울시)


[에너지경제신문 신보훈 기자] 서울시가 소방차 진입과 화재진압을 방해하는 거주자우선주차구획을 정비한다. 소방차 통행 폭 3m가 확보되지 않거나 도로 모퉁이·소방용수시설로부터 5m 이내에 설치된 주차면이 대상이다.

거주자우선주차구획은 주차난 완화를 목적으로 주차구획을 지정해 거주민에 우선 주차권을 부여한 공간이다. 최근 제천과 밀양에서 불법주차로 소방차 진입이 지연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주차구획 정비의 필요성이 지적돼 왔다.

시는 자치구 및 소방서와 합동점검을 통해 정비대상 989면을 정한 뒤, 30%에 달하는 288면의 주차구획을 없앴다. 나머지 주차구획은 7월 말까지 정리할 계획이다. 또한, 노상주차장 설치 시 충분한 소방활동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화재진압을 방해하는 불법 주정차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면도로의 폭이 6m 미만이라도 노상주차장 설치가 가능했으나 재난구조를 위한 긴급자동차 통행에 지장이 없는 경우에만 설치 가능하도록 관련 조례 개정을 추진 중이다.

시는 대체 주차공간 마련도 추진한다. 시는 신규 노상주차장 설치를 위해 도로소통에 여유가 있는 곳을 대상으로 노상주차장 설치 가능지역을 발굴해 경찰서, 소방서와 협의하고 있다. 주택가 주차장 확보를 위해서는 건축물 부설주차장 공유와 공영주차장 건설을 늘려가고 있다. 올해 공급 예정 공영주차장은 16개소, 2000여 면이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주택가 주차난 해소를 위하여 거주자우선주차구획을 조성했지만, 주차 편의가 시민 안전보다 우선할 순 없다고 판단했다"며 "화재 진압 등 시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주차구획 정비에 이해와 협조를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