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 건강식, 금연, 운동, 적당한 음주 잘 지키면 10년 더 산다"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5.01 17:28:4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이미지 투데이)



중년 이후에 적정 체중, 건강에 도움 되는 식단, 금연, 운동, 적당한 음주 등 5가지만 잘 지키면 기대수명이 10년 이상 늘어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적정 체중은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인 체질량지수(BMI: body-mass index) 18.5~24.9, 운동은 보통 강도 이상의 신체활동 하루 30분 이상, 적당한 음주는 포도주의 경우 남성은 130g들이 2잔, 여성은 1잔 정도를 말한다.

미국 하버드대학 의대의 마이어 슈탐퍼 역학·영양학 교수 연구팀이 간호사 건강연구(Nurses‘ Health Study) 참가 여성 7만8865명의 34년간 조사자료와 보건의료 전문직 후속 연구(Health Professionals Follow-up Study) 참가 남성 4만4354명의 27년간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50세를 기준으로 했을 때 기대수명은 이 5가지를 모두 지키지 않은 남성은 평균 25.5년, 여성은 29년인데 비해 이 5가지를 모두 지킨 남성은 평균 37.6년, 여성은 43.1년으로 나타났다고 슈탐퍼 교수는 밝혔다.

다시 말해 5가지 생활습관을 전부 지킨 남성은 하나도 지키지 않은 남성보다 평균 12년, 여성은 14년 더 산다는 것이다.

또 5가지 생활습관을 모두 지킨 사람은 한 가지도 지키지 않은 사람보다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82%, 암으로 죽을 가능성이 65%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5가지 생활습관 전부는 지키지 못했다 해도 지킨 것이 많을수록 사망 위험은 줄고 수명은 늘어나는 선량반응 관계(dose-response relationship)가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지 ’순환‘(Circulation) 온라인판(4월 30일 자)에 실렸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카드뉴스] 빛을 이용한 무선통신, '라이파이(Li-Fi)' [카드뉴스] '사랑의 매', 훈육일까 학대일까...경계는 어디에?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