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기업 사외이사에 시민단체 출신 대거 등용, 왜?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8.04.17 16:12:0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동서·남부발전 등 발전공기업의 사외이사로 환경단체 출신 인사들이 등장하고 있다. 탈(脫)원전·석탄,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에너지전환정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17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동서발전은 지난달 22일 박경호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이사와 이경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등 두 명을 신규 비상임이사로 선임했다.

남동발전은 지난 9일 이종은 지역문화공동체 경남정보사회연구소장을 임기 2년의 사외이사로 임명했다. 남동발전 최초의 시민단체 출신 사외이사다. 남부발전도 최근 하재훈 인본사회연구소 운영위원을 새 사외이사로 뽑았다.

중부발전과 서부발전 역시 조만간 사외이사 2명을 새로 선임하기로 했다. 한전과 한국수력원자력도 각각 3명의 신규 사외이사 심사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일부 시민단체 출신 인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발전사 관계자는 "현 정부 이전까지는 주로 화석연료를 사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사가 탈원전·탈석탄·친환경을 주장하는 환경·시민단체 출신을 이사로 선임하는 것은 드물었다"며 "아무래도 정부에서 에너지전환정책을 강력히 추진하는 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외이사는 기업 외부에서 내부 경영진의 신규 사업추진 등 의사 결정 등 경영활동의 적합성을 평가하고 감시하는 역할을 한다. 일반적인 주식회사의 지배구조는 이사회와 주주총회로 이뤄진다. 이사회는 회사 전반 사업관련해 승인하는 조직이다. 사장 등 회사에 상주하면서 경영에 관여하는 상임이사와 사외이사로 불리는 비상임이사로 구성된다.

일각에서는 대개 서류심사로 결정되는 사외이사 선임을 두고 정권 교체에 기여한 시민단체들에 자리를 챙겨주는 ‘낙하산’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발전공기업 사외이사는 기획재정부의 심사를 거쳐 발전사 이사회와 주주총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선임된다. 한 발전사 관계자는 "추천된 사외이사가 임명되지 않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반면 국내외에서 기후변화와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만큼 환경단체 출신의 발전사 사외이사 등용은 자연스러운 흐름이라는 의견도 있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발전 분야 전문가라고 하면 한전 출신 인사, 정부관계자, 관련 분야 교수 등 일텐데 그런 이들만 사외이사로 뽑으면 사업에 대한 다방면의 검토, 감시와 견제가 제대로 되기 어렵다"며 "환경이나 노동 분야, 회계사, 변호사 등 각계의 전문가들이 다른 시각으로 사업에 대해 평가하고 견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스마트폰 중독', 여러분은 자유로우신가요?
[카드뉴스] '스마트폰 중독', 여러분은 자유로우신가요?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