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줄이세요"…일주일에 소주 두 잔, 기대수명 15분↓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4.13 13:48: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이미지 투데이)



한 주의 평균 소주 두 잔을 마실 경우, 기대 수명이 15분씩 단축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상당수 선진국들의 알코올 섭취 기준이 너무 높다는 지적이다.

영국 의학저널 ‘란셋메디컬저널’에 따르면, 1주당 100그램(3.5온스) 이상의 알코올 섭취를 할 경우 기대 수명이 단축됐다. 소주 1잔 용량이 대략 50ml, 즉 50g 이므로 한 100그램은 소주 2잔에 해당한다.

란셋은 "이탈리아와 포르투갈 스페인의 알코올 섭취 기준은 이보다 약 50% 높으며, 미국에서는 약 두 배 정도 높다"고 전했다.

19개 선진국에서 30~100세까지 약 60만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최소 1년 간 이어진 이번 조사에서 주당 100~200g의 알코올을 섭취한 참가자들의 기대 수명은 100g 미만을 섭취한 참가자들에 비해 약 6개월 줄었다.

주당 200~350g을 섭취한 참가자들의 기대 수명은 1~2년 정도 단축됐으며, 350g이상을 섭취한 참가자들의 경우에는 최대 5년까지 줄었다.

이번 연구의 공동 연구자인 미국 듀크대학의 댄 블레이저는 "이번 조사 결과는 지금까지 안전하다고 여겨졌던 알코올 섭취 기준이 기대수명을 줄이고, 건강에 해롭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데이비드 스피겔홀터는 "평균 100g 이상의 알코올을 섭취할 경우 기대수명은 약 15분 단축된다며 이는 흡연과 같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자유·민주·정의' 민주주의의 꽃...4·19혁명 58주년
[카드뉴스] '자유·민주·정의' 민주주의의 꽃...4·19혁명 58주년 [카드뉴스] [카드뉴스] 택시에 오토바이까지...지금 자전거전용차로는? [카드뉴스] [카드뉴스] 걸어 다니는 '담배연기'...흡연자 vs 비흡연자, 끝없는 전쟁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