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가상화폐 거래소 3곳 압수수색…"고객 돈 횡령 등 혐의"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3.14 16:12:4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검찰청 앞에 걸린 검찰 깃발 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검찰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의 횡령 등 불법 정황을 포착하고 가상화폐 거래소 3곳을 압수 수색을 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정대정 부장검사)는 지난 12일부터 사흘에 걸쳐 서울 여의도의 가상화폐 거래소 A사를 비롯한 3곳을 압수 수색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이들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회계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A사 등은 가상화폐 거래 고객의 자금을 거래소 대표자나 임원 명의의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수상한 계좌의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해당 가상화폐 거래사이트 3곳의 횡령 정황을 포착했다"며 "아직 연루자나 이들이 가로챘다고 판단되는 금액 규모를 특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들이 암호화폐 투자명목으로 일반인을 속여 자금을 모아 투자하는 등 불법적으로 자금을 끌어모은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망을 넓히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로 위 무법자, 잠깐의 방심이 대형사고로 이어진다 [카드뉴스]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신...식약처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