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통화량 평균잔액 2471조원…증가율 4년만에 '최저'

이유민 기자 yumin@ekn.kr 2018.02.13 13:25:4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돈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지난해 완화적인 통화정책의 영향으로 돈이 시중에 계속해서 풀리며 통화량이 129조원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가계대출 증가세가 깎인 영향으로 통화량 증가율은 4년만에 가장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7년 12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해 통화량의 평균잔액은 2471조225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인 2016년 2342조6213억원에 비해 5.5% 증가한 수치다.

다만 통화량 증가율은 2013년 4.8%에서 2014년 6.6%, 2015년 8.6%로 확대되다가 2016년 7.3%에 이어 2년 연속 둔화됐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 등 민간신용 증가율이 축소하면서 통화량 증가율은 줄었다"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