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증시] 다우지수 1.7% 상승 마감…저가매수 유입에 이틀째 랠리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2.13 08:00:2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lip20180213074859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뉴욕증시 3대 지수가 12일(현지시간) 이틀 연속 상승했다. 2년 만의 최악의 한 주를 보낸 뒤 투자자들이 자신감을 회복, 상승 탄력을 받았다. 소재업종, 기술업종, 에너지주가 강세를 보이며 증시를 견인했다.

1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37포인트(1.70%) 상승한 24,601.2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6.45포인트(1.39%) 오른 2,656.0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7.47포인트(1.56%) 높은 6,981.96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이날 상승 출발해 장중 상승 폭을 확대했다.

주요 경제지표 발표가 없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오는 14일 공개되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지표를 기다리며 일부 저가 매수에 나섰다.

업종별로는 소재업종이 2.1% 상승하며 가장 크게 올랐다. 기술이 1.8% 상승했고, 에너지가 1.7% 오르는 등 전 업종이 강세를 나타냈다.

clip20180213075034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애플이 4.03% 상승했다. (표=구글 파이낸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애플이 4.03%, 보잉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가 각각 3.30%와 3.25% 상승했다.

지난주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각각 5.2%씩 하락하며 2016년 1월 이후 가장 큰 주간 하락 폭을 기록했다. 나스닥 지수도 5.1% 내려 2016년 2월 이후 가장 크게 떨어졌다. 주요 지수는 고점에서 10%가량 하락하며 조정 영역에 진입했다.

미국의 10년물 국채 금리는 장중 4년래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2.85% 부근에서 움직였다.

최근 물가 상승 전망 등으로 국채 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하며 주가 하락을 이끌었다. 물가 상승 기대가 더 높아지면 국채 금리 상승세도 더 속도를 낼 수 있다.

그동안 증시는 국채 금리가 낮은 수준을 유지했던 덕분에 다른 자산 대비 투자 매력이 높은 자산군으로 꼽혔다. 그러나 최근 국채 수익률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주식에 대한 상대적인 투자 매력이 떨어졌다. 특히 증시는 미국의 대통령 선거 이후 경제 개선과 세제개편 기대 등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해와 주가 가치가 다소 높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증시가 반등세를 보이긴 했지만, 국채 금리 상승세가 이어지는 한 증시가 안정될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clip20180213074958

▲IT 회사인 CSRA의 주가는 제너럴 다이나믹스에 인수될 수 있다는 기대로 31% 급등했다. (표=구글 파이낸스)



IT 회사인 CSRA의 주가는 제너럴 다이나믹스에 인수될 수 있다는 기대로 31% 급등했다.

제너럴 다이나믹스의 주가는 1.2% 내렸다.

제너럴 다이나믹스는 CSRA에 주당 40.75달러를 지급할 예정이며 이는 지난주 마감가격인 30.82달러 대비 32% 높은 수준이다.

이 회사는 이번 인수가 올해 상반기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했다.

제너럴 다이나믹스의 주가는 지난 12개월 동안 15% 상승했다. 같은 기간 CSRA의 주가는 0.6% 내렸다.

물가 상승 우려로 전세계 금융시장이 혼란을 겪는 가운데 기대 물가는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이 진행한 소비자 기대 설문에 따르면 1년 기대 물가 중앙값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포인트 내린 2.7%를, 3년 기대 물가도 0.1%포인트 하락한 2.8%를 나타냈다.

반면 소비자는 임금 상승에 대해서 더 낙관했다.

임금 상승에 대한 1년 기대 중앙값이 일 년 전의 2.67%에서 2.73%로 올랐다. 2013년 이후 최고치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증시가 안정되는 모습을 보이지만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를 비롯해 시장 불안은 지속하고 있다며 다시 증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7.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1.87% 내린 25.61을 기록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