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등 동남아 각국 '가상화폐 규제' 시작

이유민 기자 yumin@ekn.kr 2018.01.14 11:51: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유민 기자] 동남아 각국이 잇따라 가상화폐 투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14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동남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는 이미 지난 1일을 기점으로 지급 결제 수단으로써의 가상 화폐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의 아구스만 대변인은 지난 12일 성명을 통해 "가상화폐는 책임 있는 당국이나 가격 결정의 기준이 될 자산이 존재하지 않는 탓에 위험하고 투기에 취약하다"고 비판했다.
 
말레이시아 역시 가상화폐 거래소의 은행 계좌를 동결하는 등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지난달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는 비트코인 월렛 기업 ‘루노(Luno)’의 현지 법인 은행 계좌를 전면 동결했다.

해당 법인은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큰 가상화폐 거래소로 알려져 있으며 계좌 동결 직전까지 하루 4000만 링킷(약 107억원)상당의 거래가 이뤄졌었다.

이 밖에도 베트남은 이달 말까지 가상화폐를 규제하기 위한 법적 체계를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중앙은행도 지난달 29일 가상화폐는 법정 화폐로 인정되지 않는다면서 관련 거래에 주의할 것을 경고했다.

필리핀 중앙은행은 "가상화폐 투자는 매우 투기적이며 심각한 재정 손실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오감을 괴롭히는 생활 속 '감각공해'
[카드뉴스] 오감을 괴롭히는 생활 속 '감각공해' [카드뉴스] 격동의 1987년, 박종철·이한열 '열사' [카드뉴스] 배추 위에 쌓인 '석탄재'...연간 800만 톤 이상 배출 [카드뉴스] '천연기념물 제336호'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카드뉴스] 판문점 연락채널 가동, 남북대화 물꼬 트일까?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