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예술단파견 논의 실무회담 15일 진행 제의

강예슬 기자 kys21@ekn.kr 2018.01.13 15:52:4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 9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강예슬 기자]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의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의했다.

13일 통일부는 북측이 오늘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앞으로 보냈다며 이같이 전했다.

북한이 통지문을 보낸 시점은 점심 무렵으로, 실무접촉을 시작할 구체적 시간은 북한 측 제안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 대표단 단장에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지명했다. 대표로는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을 제시했다.

통일부에 의하면 북한은 다만 우리 측이 제안한 선수단, 응원단 등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날짜는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혔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일부 측은 "북측은 예술단 파견과 관련한 여러 가지 실무적 문제들을 우선적으로 협의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북측 제의를 검토 후 회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일국 당국자는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북측이 예술단 파견을 제안한 것은 기술적인 준비가 많이 필요해서 그런듯하다"며 "선수단 등 다른 분야도 북측이 협의가 준비되는 대로 입장을 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당국자는 "대표에 현송월 단장이 포함된 것과 관련해서는 담당하는 직책 때문에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남북은 지난 9일 고위급회담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해 합의하고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회담을 열어 논의하기로 했다. 이후 통일부는 12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오는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했다.

하지만 북한은 방문단 가운데 먼저 예술단 부분을 떼어내 협의를 제안한 것이다. 우리 정부가 북측의 제안을 수용하면 우선 분야별 실무회담 형식으로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북측 대표단 면면을 고려해 우리 측 실무회담 대표단도 새롭게 구성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정부는 당초 실무회담 대표단을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으로 구성해 북측에 전달했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추진과 관련 "우리 선수에게 피해가 없도록 해 나가겠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며 "북측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보고 그런 방향에서 잘 협의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