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 발족

송진우 기자 sjw@ekn.kr 2018.01.13 14:03:4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네이버는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발족했다고 12일 밝혔다.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은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정당, 사용자 등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향후 3~4개월 동안 정기 회의와 공개 토론회 진행 등을 통해 ‘서비스 품질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동 기사 배열 방안’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측의 위원 추천이 완료되는 대로 총 13인이 위촉될 예정이다.

이 중 이용자 대표위원은 20대~40대 대학원생, 주부 등의 일반인으로 구성됐다. 이용자 대표위원은 뉴스서비스와 기사배열에 대한 이해도를 묻는 설문을 1주간 진행하고 답변에 대한 뉴스편집자문위원회 학계 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결정됐다.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유봉석 전무는 "대표성과 전문성을 갖춘 각계 외부 전문가들을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에 모실 수 있게 되었다"며 "포럼에서 전문가분들의 심층적이고 다각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과정을 지원하고 수렴된 의견을 적극 서비스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말 네이버는 뉴스의 기사배열을 둘러싼 이슈와 우려에 대해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다 근본적이고 건강한 해법을 찾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이번 포럼도 그 일환이며, 지난달부터 대표이사 직속의 ‘운영혁신프로젝트’를 신설하고 뉴스배열혁신TF, 뉴스알고리듬혁신TF, 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를 산하에 구성했다.
 
운영혁신프로젝트 는 상반기 적용 완료를 목표로 AI추천 알고리듬과 외부 언론사 편집 가치를 기반으로 한 100% 자동화 서비스를 연구하고 있다. 또한 지난 9일에는 스포츠 서비스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스포츠이용자위원회’를 출범시킨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폰딧불·수구리...'관크족', 매너는 어디에?
[카드뉴스] 폰딧불·수구리...'관크족', 매너는 어디에? [카드뉴스] [카드뉴스] 녹색성장을 위한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 '녹색금융' [카드뉴스] 오감을 괴롭히는 생활 속 '감각공해' [카드뉴스] 격동의 1987년, 박종철·이한열 '열사'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