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형원전 신고리3호기 운전 첫해, 무정지 달성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8.01.12 15:54:3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럽 설계인증 받은 3세대 원전 APR-1400



사진.신고리 3호기 전경

▲한수원은 UAE 수출 원전과 같은 노형인 신고리 3호기가 389일 동안 무고장 운전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 이하 한수원)은 신고리3호기가 2016년 12월 준공이후 389일동안 단 한번의 정지 없이 안전운전을 달성하고 12일 첫 계획예방정비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신고리3호기는 국내기술로 개발된 신형 원전으로 기존 100만kW급 원전에 비해 안전성 경제성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발전용량은 140만kW급으로 기존 100만kW 대비 40% 증가했다. 설계수명은 기존 40년 대비 50% 향상된 60년이며, UAE에 수출한 원전의 참조 모델이다.

신고리3호기가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해 우리나라의 원전 건설 및 운영 능력의 우수성을 다시 입증했다.

한수원 측은 "신고리3호기의 무고장 안전운전이라는 우수한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한수원 직원은 맡은바 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고리3호기가 첫주기 운전으로 지금까지 생산한 발전량은 2016년 기준 부산시 1년 사용량의 67%, 울산시의 43%에 해당하는 1만3730GWh다. 신고리3호기는 약 3개월 간의 계획예방정비를 통해 철저한 점검을 수행한 후 발전을 재개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로 위 무법자, 잠깐의 방심이 대형사고로 이어진다 [카드뉴스]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신...식약처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