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삼성 김현석 사장 "핵심은 AI 기반 연결성"

이상훈 기자 party@ekn.kr 2018.01.09 09:31:2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기간 연결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 구현"

삼성전자 프레스컨퍼런스(2)_김현석 사장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부문장 김현석 사장이 CES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기기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겠다는 ‘Intelligence of Things’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 이상훈 기자] 삼성전자는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 개막에 앞서 미래 비전과 2018년 주요 사업을 소개하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앞으로 다가올 사회의 핵심 트렌드를 ‘인공지능에 기반한 연결성’으로 정의하고, 삼성이 구현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홈(Home)-비지니스(Business)-모빌리티(Mobility)라는 3가지 상황별 시나리오를 통해 소개했다.

삼성전자 북미총괄 팀 백스터(Tim Baxter) 사장은 "삼성전자는 그간 변화가 많은 IT 업계에서 TV 12년 연속 1위, 스마트폰 6년 연속 1위와 같이 놀라운 성과를 거두고 있으나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2017년에만 140억 달러(한화 14조 9천억원)가 넘는 금액을 연구 개발에 투자하며 혁신을 위해 애쓰고 있다"고 밝혔다.

팀 백스터 사장은 이어 "삼성전자는 수년 전부터 소비자들의 삶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연결성에 주목해왔으며, 올해는 그 약속을 구체화하고 실현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부문장 김현석 사장은 "삼성전자는 더 많은 소비자들이 누릴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기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겠다(Intelligence of Things for Everyone)"고 밝히고 3가지 주요 전략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 날 행사에서 2018년형 스마트 TV와 패밀리허브를 중심으로 ’빅스비’와 ‘스마트싱스 앱’이 어떻게 소비자 일상의 번거로움을 덜어 주고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스마트 TV의 경우, ‘빅스비’가 탑재돼 음성 명령만으로 특정 배우가 주연인 영화를 검색하거나 말 한마디로 실내 조명을 영화 시청 환경에 맞게 조정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과 연동돼 원하는 TV 프로그램을 사전에 등록해 두면 본방 시간에 맞춰 스마트폰에 알람을 띄워 주고 알람을 터치하면 스마트 TV가 자동으로 켜지면서 해당 채널로 전환되는 연계 서비스도 가능하다.

스마트 TV는 ‘스마트싱스’와 연동돼 대화면으로 패밀리허브 냉장고 안에 있는 식자재를 확인하거나 세탁기 작동 상태를 확인하는 등 집 안의 IoT 기기들을 편리하게 모니터링하고 제어 할 수 있다.

패밀리허브의 경우, 화자인식 기능이 탑재돼 가족 구성원 개개인의 목소리를 구분해 맞춤형 답변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적이다. 예를 들어 아버지와 딸이 "오늘의 일정은?" 이라는 같은 질문을 해도 각기 개인 캘린더에 기반한 일정과 날씨 정보, 뉴스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밀 플래너(Meal Planner)’ 기능을 통해 냉장고 안에 보관 중인 식재료의 유통기한과 각 가족 구성원의 음식 선호도 등을 바탕으로 맞춤형 식단을 추천해준다.

패밀리허브는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집안의 다른 가전 제품뿐만 아니라 각종 센서, 온도 조절 장치 등 타사 스마트 기기까지 간단하게 주방에서 제어할 수 있고, 현관의 보안 카메라 등과 연동돼 부엌에서 방문객을 확인할 수도 있어 주방의 만능 도우미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조셉 스틴지아노(Joseph Stinziano) 전무는 "삼성전자의 지능화된 IoT 기술이 사용자의 가사노동에 드는 시간과 부담을 줄여 더 의미 있는 일에 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며, 더 많은 소비자들이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에코 시스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사무 환경에서의 IoT…새로운 컨셉의 제품으로 모바일 에코 시스템 강화

삼성전자 미국법인 알라나 코튼(Alanna Cotton) 상무는 "최근 다양한 형태의 직업과 근무형태,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로 집과 사무실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스마트워치·태블릿· 노트북 등 광범위한 모바일 에코 시스템과 ‘스마트싱스’가 언제 어디서나 편리한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노트북 Pen’ 은 마그네슘 소재를 적용해 1kg이 넘지 않는 초경량 디자인으로, S펜을 탑재하고 360도 회전 터치 디스플레이를 채용해 노트북과 태블릿의 경계를 허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삼성전자의 모바일 에코 시스템을 더욱 강화해 줄 것으로 기대되는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또한 이날 행사에서 업무용 인터랙티브 디스플레이 ‘삼성 플립(Samsung Flip)’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제품은 55형 UHD 터치 패널에 타이젠 OS를 탑재한 디지털 플립차트로 노트북·스마트폰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의 연동을 통해 회의 자료와 결과물을 쉽게 연결해 활용할 수 있어 동료간에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창의적인 결과물을 도출하는데 도움이 된다.


◇ 5G, AI등 차별화된 기술로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하만 대표이사 디네쉬 팔리월(Dinesh Paliwal)이 무대에 올라와 "삼성과 하만의 최고 역량이 모아져 소비자들은 집에서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지능화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며, 향후 전장 업계에서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업계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삼성전자의 첨단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 기술이 접목돼 탄생한 ‘디지털 콕핏’도 공개됐다. ‘디지털 콕핏’은 차량용 ‘빅스비’와 ‘스마트싱스’가 적용된 것이 특징으로 운전자가 ‘디지털 콕핏’을 통해 음성만으로 집안 기기를 제어하고 동승자는 초고화질 드라마를 집 안에서 보는 것과 같은 경험을 누릴 수 있다.

디네쉬 팔리월 대표는 최근 각광 받고 있는 커넥티드카·자율 주행차 분야에서 대규모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전송하고 처리하는 5G 기술이 필수적임을 강조하면서 삼성과 공동 개발한 5G-ready TCU (Telematics Control Unit)도 공개했다.

디네쉬 팔리월 대표는 "TCU에 5G가 적용되면 단순히 운전 중 스트리밍 뮤직을 듣거나 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해 주는 정도의 서비스가 아니라 도로·차량·행인들에 대한 광범위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처리함으로써 더욱 안전한 운행을 돕고 궁극적으로 자율주행 관련 업계 패러다임을 바꿔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