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대통령, 동남아 순방.."꽤 성과, 보람 있어"

이현정 기자kotrapeople@ekn.kr 2017.11.14 22:40:48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한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동행 취재 중인 기자단을 방문했다. 앞서 지난 9일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 중에도 이 같이 깜짝 방문해 기자단을 격려한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후 5시 21분께(현지시간) 기자실에 들러서 "다들 고생하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이어 인도네시아·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아세안 등 7박 8일간 이어지는 일정이 이제 돌아가는 일만 남았다"며 "아주 숨 가쁘게 이어진 일정이었고, 매일 일정이 빡빡해서 취재하시는 여러분들이 특히 고생을 많이 했다"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 대해, 성과와 보람이 있었다고 평가하며 "우선 아세안과의 관계를 대폭 강화하기 위한 신남방정책을 천명했고 그에 대한 아세안 각국의 공감과 지지를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프라나 중소기업·금융·서비스·방산·스마트시티까지 많은 분야에 대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고, 2022년까지 교역액을 2천억 달러로 늘리기로 합의하는 실리도 얻었다"며 "그런 국제 정상회의에 여러 나라와의 개별 정상회담에서 각 나라와의 관계를 발전시키는 기회가 됐다"고 평가했다. 

또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와의 연쇄 회담을 통해 중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중국과 한국 양국 간에 새 시대를 열기 위한 새로운 출발에 합의했고, 연내 방중을 초청받고 수락했다. 아마 다음 달 방중이 양국관계 발전에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뿐 아니라 아세안 국가들을 포함한 동아시아 모든 나라로부터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에 대해 거의 완벽하게 지지를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며 "모든 나라가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이를 위한 제재·압박을 강조한 데 대해 완벽하게 의견이 일치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러시아도 북핵 문제 불용이라는 우리 입장에 대해 완전하게 지지해줬다"며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에 대한 철저한 이행을 약속했고, 이는 앞으로 북핵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춤 추려고 '간호사' 된 거 아닙니다! [카드뉴스] '국가장학금', 정말 필요한 학생들이 받고 있나요? [카드뉴스] 11월 11일은 무슨날?... '빼빼로데이'의 또다른 이름

스포테인먼트

0 1 2 3 4